서울 여름 녹음길 아래서 시원한 여름을 만난다
서울 여름 녹음길 아래서 시원한 여름을 만난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7.0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 가로, 하천변, 녹지대 등 무성한 나무길 총 220곳 선정

무더위로 인해 답답하고 불쾌지수가 높은 요즘, 서울시가 시민의 심신 건강을 위해 싱그러운 나무그늘이 가득한 '서울 여름 녹음길 220선'을 소개한다. 서울에 있는 공원, 가로변, 하천변, 아파트 사잇길 등 잎이 무성한 나무를 통해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한 ‘서울 여름 녹음길’은 총 220개소, 길이는 서울에서 평양까지의 거리를 웃도는 225㎞에 달한다.

장소별로는 공원 80개소(남산공원,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서울숲 등), 가로 107개소(삼청로, 다산로 노원로20길, 위례성대로 등), 하천변 21개소(한강,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녹지대 11개소(원효녹지대, 동남로 녹지대 등), 기타(항동철길) 1개소이다.

서울숲 [사진=서울시]
서울숲 [사진=서울시]

시민들의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220개소를 테마별로 분류하여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로 나누어 도심에서 다양한 매력이 있는 녹음길을 만날 수 있도록 했다.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에서는 교통이 편리하고 다양한 즐길거리ㆍ먹거리와 함께 역사와 문화가 함께 하는 삼청로, 효자로, 돈화문로, 정동길, 삼청공원을 추천한다.

늦은 밤까지 계속되는 무더위를 식히고 싶다면, 나무 사이로 비치는 달빛과 함께 도심의 야경을 감상하면 어떨까.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로는 남산 순환길, 북악스카이웨이와 석촌호수, 양재천 카페거리 등이 대표적이다.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은 서울숲, 월드컵공원, 세검정삼거리, 강동구 고덕이마트 앞이 있으며 아이와 함께 물놀이도 가능하다.

그 외에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보게 되는 은행나무, 양버즘나무 이외의 색다른 나무들이 있는 월드컵공원, 안산도시자연공원, 서남환경공원, 태봉로(메타세콰이아), 관악로(자작나무)를 '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의 테마로 추천한다.

안산자락길 [사진=서울여름녹음길 홈페이지]
안산자락길 [사진=서울여름녹음길 홈페이지]

'서울 여름 녹음길'은 대표 누리집(https://www.seoul.go.kr/story/summerforest)과  서울의 산과 공원 누리집(http://parks.seoul.go.kr/park), 웹서비스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부터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여름 녹음길' 누리집에서는 여름 녹음길로 선정된 이유와 함께 4개 테마별, 자치구별로 안내하고 있다. '스마트서울맵' 웹서비스는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되어 있고, 아이콘을 클릭하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도 검색이 가능하여 현재 자기 위치에서 가까운 녹음길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또한, 서울시는 여름 녹음길을 주제로 한 ‘서울 여름 녹음길 사진 공모전’을 개최한다. 서울시민 누구나, 서울시내 여름 녹음길을 직접촬영한 사진으로 참여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7월 12일 ‘내손안에 서울’ 공모전 코너에 안내할 예정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