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암살’에 등장한 북촌 한옥 7~8월 야간 특별관람
영화‘암살’에 등장한 북촌 한옥 7~8월 야간 특별관람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7.0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인제 가옥, 7월과 8월 수요일, 토요일 야간 개장

여름철 폭염을 피해 아름다운 한옥의 야경을 즐길 수 있는 특별행사가 열린다. 영화‘암살’에서 친일파 강인국(이경영 분)저택으로 등장했던 북촌 한옥마을 백인제 가옥이 7월과 8월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야간개장을 한다. 밤 8시 30분까지 입장 가능하며, 9시까지 운영한다.

북촌 한옥마을 백인제 가옥을 7월과 8월 두달 간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야간 특별관람 할 수 있다. [사진=서울시]
북촌 한옥마을 백인제 가옥을 7월과 8월 두달 간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야간 특별관람 할 수 있다. [사진=서울시]

백인제 가옥은 1913년 세워진 근대 한옥으로 전통한옥과 다르게 사랑채와 안채가 복도로 연결되어 있고 붉은 벽돌과 유리창을 많이 사용했다. 북촌에서 시민에게 처음 공개된 가옥으로 일본강점기 시대상과 서울 상류층의 생활을 엿볼 수 있다. 서울시가 2009년 사들여 일본강점기 가옥 건축 당시의 생활상을 복원해 2015년 11월 개방했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정해진 경로 없이 자유롭게 관람로에서 한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야간 개장기간에는 저녁 7시 해설이 추가된다. 수요일에는 10, 11, 14,15, 19시와 16시 일본어 해설까지 총 6회, 토요일에는 11, 14, 15, 16, 19시 총 5회가 실시된다. 안내원 해설을 듣기 위해서는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예약하면 된다.

기간 중 가옥 내 5개 포토존에서 참여자의 인물이 나오도록 3곳 이상에서 사진을 찍으면, 안내동에서 백인제 가옥 사진엽서 5종을 기념품으로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