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대기업, 표용적 일자리 창출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17개 대기업, 표용적 일자리 창출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6.1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와 대기업, 취업 취약 계층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가치 확산 공동 노력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은 19일 오전 삼성, 현대자동차, 에스케이, 엘지, 포스코, 한화 등 17개 대기업 사회공헌 책임자와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고용노동부와 참여기업들은 ‘포용적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고용노동부와 17개 대기업이 '포용적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사진=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와 17개 대기업이 '포용적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사진=고용노동부]

선언을 통해 참여 기업은 사회 공헌 활동을 하고, 취업 취약 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차별 없는 직장문화 조성에 노력하며,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을 발굴하고 성장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고용노동부는 제도 개선과 재정지원을 해나가고, 기업들의 사회 공헌 사례를 국민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간담회는 취업이 쉽지 않은 장애인과 고령자, 자녀를 가진 여성, 청년들에 대한 취업을 지원하고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직장 내 여건을 조성한 주요 기업들의 사회공헌 사례를 공유하고 다른 기업에 확산하고자 마련되었다.

19일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은 17개 주요 대기업 사회공헌 책임자와 간담회를 했다. [사진=고용노동부]
19일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은 17개 주요 대기업 사회공헌 책임자와 간담회를 했다. [사진=고용노동부]

특히 삼성과 현대자동차, 에스케이, 엘지, 케이티, 그리고 아이비케이 기업은행 등 6개 기업이 포용적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기업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 확산을 한 사례를 발표했다. 삼성은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현대자동차는 45세 이상 퇴직예정자를 위한 ‘굿잡 5060’교육 프로그램 운영 후 취업 및 창업 지원을 한 사례를 발표했다.

엘지는 ‘장애인 표준 사업장 나눔누리’를 설립해 카페, 스팀 세차 등 장애인 친화적 사업장을 운영해 전체 직원의 절반인 307명이 장애인 직원인 사례를 발표했다. 아이비케이 기업은행은 산업단지 내 인근 중소기업 노동자 자녀를 위한 ‘중소기업 직장 어린이집’을 운영했고, 케이티는 장애인과 고령자, 경력 단절 여성, 소외지역 주민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사회공헌으로 ‘지속 가능한 지역 사회 일자리 창출’을 공유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