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와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 강화
노르웨이와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 강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6.1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한-노르웨이 양국 정상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노르웨이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한-노르웨이 양국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한-노르웨이 양국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한-노르웨이 양국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양국은 환경보호와 포용국가 실현을 위해서도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깊은 우정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양국이 함께 만들어 갈 평화와 번영의 미래에 큰 기대를 갖게 되었다.”며 “이번 방문이 양국 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중대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 한-노르웨이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 전문

 

안녕하십니까!

나와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맞아 주신 국왕님,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님과 노르웨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작년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솔베르그 총리님을 다시 뵙게 되어 기쁩니다.

총리님의 응원에 힘입어

노르웨이가 종합 1위의 좋은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덕분에 한국 국민들도

노르웨이 선수들의 훌륭한 경기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노르웨이는 한국이 어려울 때 도움을 준 오랜 친구입니다.

한국전쟁 당시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고,

전쟁 후에도 아픈 이들을 치료해 주었습니다.

한국인은 노르웨이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양국은 북유럽 국가 중 최초로 수교를 맺고,

민주주의와 인권, 사람을 중시하는 공동의 가치와

상호보완적 경제구조에 기반한 협력을 이어왔습니다.

특히, 올해는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입니다.

이번 방문은 한국 대통령으로는 첫 국빈방문이어서

더욱 의미가 큽니다.

솔베르그 총리님과 나는

어제 만찬 옆 자리에 앉아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오늘도 정상회담을 통해서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오늘 솔베르그 총리님과 나는

양국 간 깊은 우정을 재확인하고 미래비전을 논의했습니다.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도 논의했습니다.

먼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양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 강국입니다.

우리는 양국의 장점을 결합하여

미래형 친환경, 자율운행 선박 개발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과 활용, 저장에 대한 기술개발 등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도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미래협력에 있어 과학기술은 핵심입니다.

우리는 한-노르웨이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신설해

양국 간 과학기술 정책을 공유하고

연구자 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양국 기업의 연구개발을 함께 지원해

신산업 분야 혁신기술 협력 수준을 높여 나갈 것입니다.

둘째, 우리 두 정상은 지속가능성에 대해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양국은 환경보호와 포용국가 실현을 위해서도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미래세대를 위한 의무인 기후변화 대응과

이웃국가에 대한 의무인 개발협력 분야에서도

양국 협력을 더욱 강화해 갈 것입니다

해양환경 보호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도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한국은 국민에게 큰 고통을 주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오늘 솔베르그 총리께서

인접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한

북유럽의 경험을 공유해 주셔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한국도 노르웨이의 지혜를 배워,

주변국과의 협력을 더욱 능동적으로 모색해 나가겠습니다.

국민의 복지와 편익 증진을 위해서도 서로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양국 간에 사회보장협정을 체결해

연금 수급권 등 사회보장 혜택을 강화할 것입니다.

아울러, 우리 두 정상은 지속가능한 복지사회 건설을 목표로

성평등과 포용성장 경험을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셋째, 양국관계 발전을 이끌어 온

각 분야의 교류를 더욱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다양하게 개최하고,

고위급 인사 교류와 분야별 협의체를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양국 국민의 서로에 대한 이해와 호감이 더욱 깊어지길 바랍니다.

우리 두 정상은 2006년 한-에프타(EFTA) 자유무역협정 발효 이후

양국 교역이 3배 가까이 증가한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우리는 지속적인 교역 확대와 투자 증진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해 가기로 했습니다.

오늘 총리님과 사이에 입회하에 체결한 MOU 외에도

각 장관들 사이에, 각 기업들 사이에 많은 MOU들이 체결됐습다.

그 점에 대해 모두 관심들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솔베르그 총리께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확고한 지지를 보여주셨습니다.

평화를 염원하는 한국 국민에게

국제 평화와 중재에 앞장서 온 노르웨이의 지지와 성원은

큰 도움과 힘이 될 것입니다.

특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나는 오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깊은 우정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양국이 함께 만들어 갈 평화와 번영의 미래에

큰 기대를 갖게 되었습니다.

이번 방문이 양국 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중대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국왕님과 솔베르그 총리님, 노르웨이 국민의 환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투슨 탁! (감사합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