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학생 절주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2019 대학생 절주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5.1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과 지역사회 음주폐해 예방, 절주문화 확산 활동 펼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5월 14일(화)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대회의실에서 대학생으로 구성된 '2019 대학생 절주서포터즈 발대식'을 개최했다.

2019 절주서포터즈 발대식에서 활동수칙 선서를 하고 있는 대학생 서포터즈 [사진=한국건강증진개발원]
2019 절주서포터즈 발대식에서 활동수칙 선서를 하고 있는 대학생 서포터즈 [사진=한국건강증진개발원]

이번 발대식은 “함께하는 청춘, 절주를 주도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절주서포터즈가 대학과 지역사회의 음주폐해를 예방하고 절주문화 확산을 다짐하는 자리이다. 절주서포터즈는 국가의 음주폐해 예방 노력이 지역사회와 일상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정보콘텐츠(500여 건 이상) 제작ㆍ확산, 홍보활동(캠페인) 등을 수행한다.

지난 2005년 절주동아리에서 시작한 절주서포터즈는 건강정책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을 모집하여 지난달에 전국 48개 대학에서 579명을 선발했으며 올 연말까지 활동한다. 특히 올해에는, 작년에 발표한 '음주폐해예방 실행계획'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음주환경 점검, 홍보, 콘텐츠 확산을 통해 음주조장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절주실천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활동을 한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올해 새롭게 선정된 대학생 절주서포터즈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서포터즈 활동에 필요한 역량강화를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또한, 절주서포터즈 활동수칙 선언과 함께 기념손찍기(핸드프린팅) 행사를 진행했다.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를 마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건강증진개발원]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를 마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건강증진개발원]
2019 절주서포터즈 발대식을 마친 후 다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건강증진개발원]
2019 절주서포터즈 발대식을 마친 후 다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건강증진개발원]

보건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은 “대학생 음주행태가 성인에 비해 심각한 만큼, 전국 각 대학의 절주서포터즈를 중심으로 술 없는 대학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음주폐해 감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