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을 기리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을 기리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4.1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회 주관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 개최

광복회(회장 박유철)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난 11일, 서울 백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과 박유철 광복회장, 유족 및 각계 대표를 비롯해 300여 명이 참석했다.
 

광복회는 지난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서울 백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을 개최했다. [사진=광복회]
광복회는 지난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서울 백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을 개최했다. [사진=광복회]

이날 행사는 제문낭독, 헌화 및 분향, 추념사 낭독, 선열 추념가 공연, 만세삼창 순으로 이어졌다.

박유철 광복회장은 “지난날 일신의 영달을 마다하시고 하나뿐인 목숨마저 조국에 바치셨던 선열님들을 기리며 추모의 예를 올립니다. 임시정부가 존폐의 위기에 처했을 때, 8년여 간 중국 내를 유랑하던 시절에도 독립운동의 구심체로서 임정의 위상을 굳건히 지켜내셨습니다. 오늘날, 선열님들의 숭고한 독립운동 정신은 계층 간 국민통합의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며 제문을 낭독했다.
 

지난 11일, 서울 백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에서 박유철 광복회장이 제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광복회]
지난 11일, 서울 백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에서 박유철 광복회장이 제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광복회]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추념사를 통해 “불굴의 항일의지로 조국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선열들께 깊은 존경의 마음을 바치며, 명복을 빕니다. 지난 100년의 역사에서 선열님들이 보여주셨던 것처럼 아무리 어려운 현실을 마주하더라도 희망을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선열님들께서 식민지배와 전쟁을 극복하고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이뤄냈듯이, 앞으로의 새로운 100년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이어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지난 11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광복회]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지난 11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광복회]

이어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와 역사어린이합창단의 선열추념가 공연과 육군 7포병여단의 독립군가 공연이 진행되었다. 이후 추념식에 참가한 모든 이들이 만세삼창을 외치며 행사가 마무리 되었다.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와 역사어린이합창단이 지난 11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에서 선열추념가를 부르고 있다. [사진=광복회]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와 역사어린이합창단이 지난 11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에서 선열추념가를 부르고 있다. [사진=광복회]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