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말레이시아, 전략적 협력 강화하기로
한-말레이시아, 전략적 협력 강화하기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3.1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13일 말레이시아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총리와 정상회담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수) 오후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Tun Dr. Mahathir bin Mohamad)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 했다고 한-말레이시아 공동 언론 발표문에서 밝혔다.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수) 오후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Tun Dr. Mahathir bin Mohamad)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 했다. [사진=청와대]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수) 오후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Tun Dr. Mahathir bin Mohamad)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 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마하티르 총리와 서로의 국정철학과 미래 비전을 확인했고, ‘상생과 포용’의 정신을 공유했다”며 “그동안 마하티르 총리는 ‘동방정책’을 통해 양국 간 우호 협력의 기반을 마련했다. 우리 정부도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아세안 국가들과의 관계를 한 차원 더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여 발전시키고자 신남방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오늘 우리는 동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조화롭게 접목하기로 했고,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과 말레시아는 양국 국민 간의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들을 추진하여 국민들의 우정과 신뢰를 더욱 돈독하게 다지기로 했다. 또한, 한-말레이시아 양자 FTA를 추진하여 양국 간 교역과 투자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틀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 대응하여 ICT, 빅데이터, 스마트 제조, 미래자동차, 보건과 의료 등 첨단산업 분야의 협력도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

코타키나발루에서 추진하기로 한 스마트시티 시범사업을 높이 평가하고, 지능형교통시스템 분야 협력도 확대해 가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말레이시아의 할랄 산업 역량과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한류 콘텐츠를 접목해 세계 할랄시장에 함께 진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국 할랄인증기관 간 교차인증을 확대하고, 공동연구 등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말레이시아 두 정상은 한반도와 아세안의 평화·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이 양국의 우호 협력 관계를 더욱 실질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중대한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
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