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간 올바른 이해를 위한 '서울가족학교' 운영
가족 간 올바른 이해를 위한 '서울가족학교' 운영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9.02.1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신혼부부교실’, ‘아동·청소년기 부모교실’ 등 만족도 높은 프로그램

서울시는 가족 간 이해를 높이고 관계를 개선하는 가족생애주기별 배움교실인 '서울가족학교'의 올해 프로그램을 25개 자치구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시작한다. 프로그램은 2월부터 연말까지 계속된다.

결혼준비를 시작하면서 싸움이 잦아지는 예비신혼부부, 연애 시절과는 또 다른 갈등을 겪는 신혼부부를 위한 ‘예비·신혼부부교실’에선 건강한 대화법, 서로의 차이 이해하기 등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아동기·청소년기 자녀를 둔 부모를 위한 ‘아동기 부모교실’, ‘청소년기 부모교실’도 운영한다. 우리아이 자존감 높이기, 사춘기 자녀의 마음을 움직이는 대화기술, 스마트폰 의존도가 높은 아이 돕기 등도 배운다.

서울시는 가족생애주기별 배움교실인 '서울가족학교' 프로그램을 올 2월부터 연말까지 운영한다. 사진은 서울가족학교 프로그램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가족생애주기별 배움교실인 '서울가족학교' 프로그램을 올 2월부터 연말까지 운영한다. 사진은 서울가족학교 프로그램 모습. [사진=서울시]

가족의 분위기를 바꾸는 핵심인 아버지들을 위한 ‘찾아가는 아버지교실’에선 코칭형 아버지 되는 법, 자녀와 안정적인 애착관계 형성 방법을 알려준다. 부모와 자녀가 함께 요리를 만들면서 서로에게 온전히 집중하는 ‘패밀리 셰프’를 통해 가족들과 추억을 쌓을 수도 있다.

'서울가족학교'는 2015년 개설 이후 약 3만 명의 시민이 지속적으로 교육에 참여했다. 2018년도 교육 참여 후 만족도는 4.7 이상(5점 만점)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19 서울가족학교 일정 및 참여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건강가정지원센터홈페이지(www.familyseoul.or.kr)나 건강가정지원센터(1577-9337)로 문의하면 된다. 

김복재 서울시 가족담당관은 “서울가족학교 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으로 참여자가 실질적인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운영 할 계획”이라며, "급증하는 1인가구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 등 사회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