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의 발단이 된 독립선언들, 서울광장에 내걸린다
3‧1운동의 발단이 된 독립선언들, 서울광장에 내걸린다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9.02.08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2‧1독립선언과 2‧8독립선언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걸려

서울시가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조소앙 선생의 2·1독립선언서 초고와 2‧8독립선언서 사진과 함께 “3·1운동을 만든 독립선언들이 있습니다” 문구를 담은 대형 현수막을 게시했다.

3‧1운동의 발단에 큰 영향을 끼친 2‧1독립선언과 2‧8독립선언은 1919년 타국에서 우리 겨레의 독립을 전 세계에 선언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지만, 3·1운동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다. 

2‧1독립선언은 독립운동가 조소앙 선생이 초고를 작성, 1919년 2월 1일 중국 지린성에서 국한문혼용 형식으로 발표된 것이다. 지난 1월 31일에는 조소앙 선생의 육필 초고가 100년 만에 최초 공개된 바 있다.

서울시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조소앙 선생의 2·1독립선언서 초고와 2‧8독립선언서 사진과 함께 “3·1운동을 만든 독립선언들이 있습니다” 문구를 담은 대형 현수막을 게시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조소앙 선생의 2·1독립선언서 초고와 2‧8독립선언서 사진과 함께 “3·1운동을 만든 독립선언들이 있습니다” 문구를 담은 대형 현수막을 게시했다. [사진=서울시]

우리나라를 ‘조선’이 아닌 ‘대한’이라고 지칭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건국강령 및 광복군 포고문, 대일본 선전포고문 등 우리 역사의 중요한 문서들에 기초가 되었고, 2‧8독립선언서와 3‧1독립선언서에도 영향을 끼쳤다.

아울러, 2‧8독립선언은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 ‘조선기독교청년회관’에서 재일 조선유학생들이 일제의 침략을 고발하고 독립을 위하여 최후의 1인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한 것으로 국내의 민족 지도자들과 학생층에게 알려지며 같은 해 3‧1운동의 도화선이 되었다. 특히, 제국주의 일본 수도 한복판에서 일어난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민족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시는 2‧1독립선언과 2‧8독립선언이 3‧1운동으로까지 연결된 사실에 대해 이야기함으로써 이후 100년이라는 역사의 흐름과 시민들 스스로가 주체가 된 독립정신에 대해 연결짓고자 기획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꿈새김판은 2월 8일부터 3·1절까지 게시될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한 뜻 깊은 해이므로 서울광장 꿈새김판의 의미와 함께 3‧1절과 독립운동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공감도 더 깊고 풍성해져서 100년의 역사적 가치를 잊지 않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