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 목공예 체험, 국가통합인증마크 획득
국립자연휴양림 목공예 체험, 국가통합인증마크 획득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1.1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자연휴양림 산림복합체험센터ㆍ국립자연휴양림 10개소에서 체험 가능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국립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고 있는 목공예체험과 관련해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획득했다고 1월 9일 밝혔다.

국립자연휴양림 목공예체험에는 유아숲체험과 산림교육프로그램 대상인 유아와 청소년이 다수 참여하고 있어 재료와 프로그램 진행상의 안전성 확보가 특별히 요구되고 있다. 이에 어린이 제품의 위험성 평가 기준에 따라 목공예체험 재료의 안전 인증, 확인, 적합성 등 여러 검사를 진행하는 인증절차를 거쳐 국가통합 인증마크(KC)를 획득했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국립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고 있는 목공예체험과 관련해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획득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국립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고 있는 목공예체험과 관련해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획득했다. [사진=산림청]

이번에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획득한 목공예체험 제품은 편백나무 연필꽂이, 솟대 만들기, 대나무 바람개비를 비롯하여 총 27종으로, 국립자연휴양림 산림복합체험센터(경기 가평) 및 경기ㆍ충청권역 국립자연휴양림 10개소에서 관련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경기ㆍ충청권역 국립자연휴양림으로는 유명산자연휴양림(경기 가평), 산음자연휴양림(경기 양평), 아세안자연휴양림(경기 양주), 운악산자연휴양림(경기 포천), 중미산자연휴양림(경기 양평), 속리산말티재자연휴양림(충북 보은), 상당산성자연휴양림(충북 청주), 오서산자연휴양림(충남 보령), 용현자연휴양림(충남 서산), 희리산해송자연휴양림(충남 서천)이 있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국가기관 최초로 체험분야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획득하게 되었다.”며 “휴양시설뿐 아니라 품질향상과 안전성 확보를 통해 체험프로그램도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