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 왕경, 고려 개경의 궁성으로 본 한반도 전환기의 역사
신라 왕경, 고려 개경의 궁성으로 본 한반도 전환기의 역사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1.0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0일~11일, 경주서 ‘신라왕경에서 고려 개경으로’ 학술대회 개최

한반도의 고대와 중세 역사적 전환기에 한반도가 어떻게 변화했는지 살펴보고, 남과 북의 역사‧문화적 연대를 강화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0일 오후 1시부터 11일 오후 6시까지 경주 현대호텔에서 ‘신라왕경에서 고려 개경으로- 월성과 만월대’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신라왕경핵심유적복원‧정비사업추진단, 경주시, 한국고고학회, 남북역사학자협의회가 공동주최하는 학술대회는 양일간 3개 소주제로 나누어 총 9개의 주제발표와 2번의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0일과 11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신라 왕경에서 고려 개경으로- 월성과 만월대'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0일과 11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신라 왕경에서 고려 개경으로- 월성과 만월대'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사진=문화재청]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당대의 기술과 정치‧문화가 집약된 신라 왕경과 고려 개경의 구조와 체제 등을 비교‧검토하며, 역사적 변혁기를 둘러싼 물질문화의 변화상을 살핀다. 특히 신라 월성과 고려 만월대의 최근 발굴성과를 통해 남과 북의 역사‧문화적 연대를 확인하며 한반도 고대와 중세의 도성연구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10일 제1부 주제는 ‘문헌으로 본 신라‧태봉‧고려의 궁성’이다. 태봉은 신라 말 후삼국시기 궁예가 세운 나라로 901년~918년까지 존속했으며, 이후 궁예의 부하였던 왕건이 고려를 건국했다.

이날 주제발표로는 경북대학교 주보돈 교수의 ‘신라 궁성의 형성과 변화-고려 궁성으로의 전화轉化’, 경희대학교 조인성 교수의 ‘태봉 철원도성 연구의 현황과 과제’, 한신대학교 안병우 명예교수의 ‘고려 궁궐의 형성과 활용’이 발표된다. 이후 계명대학교 노중국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아 첫날 종합토론이 열릴 예정이다.

11일 오전 열리는 제2부 주제는 ‘신라‧고려 궁성의 조사현황과 전망’이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이상준 소장의 ‘개성 고려궁성(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이종훈 소장의 ‘경주 월성 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 주제발표가 있다.

또한 오후 제3부 주제는 ‘신라‧고려 궁성의 물질문화 비교연구’이다. 서라벌문화재연구원 차순철 전문위원의 ‘신라에서 고려로의 전환과 물질자료의 변화’, 국립문화재연구소 박성진 학예연구사의 ‘개성 고려궁성(만월대) 출토 수막새 연구’, 경북대학교 박물관 최견미 학예실 조교의 ‘나말여초 도기 연구-기종과 성형기술을 중심으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전경효 문헌조사팀장의 ‘신라 월성과 고려궁성 출토 유물의 명문 비교’ 순으로 주제발표가 있다. 또한 최병현 숭실대학교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아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이번 학술대회와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Tel 054-777-5027)로 하면 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