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장기‧인체조직기증 의사 있다
국민 10명 중 7명, 장기‧인체조직기증 의사 있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12.26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조직기증 인식조사 실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6일, 장기‧인체조직 기증에 대한 국민의 인식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올해 12월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8 장기‧조직기증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생명나눔 인식조사는 장기‧인체조직기증 문화 및 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 제공을 목적으로 기증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조사하기 위해 시행했다. 조사 결과 장기기증 인지도는 97.5%로 높았으며, 인체조직기능 인지도는 45.7%로 낮은 상황으로 작년과 유사한 수준(2017년 장기기증 인지도 97.5%, 인체조직 기증 인지도 48.2%)이었다.

기증의향이 없는 사유로는 ‘인체훼손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가 33.0%로 가장 많은 이유를 차지했다. ‘막연히 두려워서’는 30.4%, ‘절차 이외의 정보(사후처리, 예우 등)가 부족해서’가 16.5% 순으로 작년과 유사하게 파악되었다.

장기‧인체조직기증 관련 홍보를 접한 경로에 대한 조사결과, ‘TV’가 60.3%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압도적으로 높았다. tvN 드라마 ‘크로스’, JTBC 드라마 ‘라이프’, KBS ‘생로병사의 비밀’ 등 다양한 TV매체를 활용한 홍보가 중요함을 알 수 있다.

블로그나 카페, SNS 등과 같은 ‘인터넷’을 통한 경로는 35.3%로 지난해 30.5%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제 광고제에서 동상을 수상한 온라인 바이럴 영상 ‘이특‧써니의 비긴어게인’의 송출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한 지속적인 홍보의 결과라고 볼 수 있다.

또한, 거리 홍보 및 홍보 부스 운영 등과 같은 ‘가두 캠페인’을 통한 접촉 비율이 2017년 13.4%에서 올해는 17.2%로 상승하였다. 한편, ‘병원/보건소 내 홍보자료 및 게시물’을 통한 접촉 비율 역시 2017년 29.5%에서 33.9%로 상승하였다.

최기호 질병관리본부 장기기증지원과장은 “2018 생명나눔 인식조사 결과와 올 한 해 진행한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더 많은 국민에게 ‘생명나눔 주간’ 및 생명나눔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2019년에도 생명나눔에 대한 범국민적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우리나라는 현재 약 3만 명 이상의 환자들이 장기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으나 뇌사장기기증은 인구 백만 명 당 9.95명에 불과해 스페인, 미국 등 해외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부족한 상황이다.

우리나라 국민의 장기‧인체조직 기증에 관한 인식은 꾸준히 바뀌고 있지만, 실제 기증희망등록 서약률은 전체 국민의 약 2.6% 수준으로 더욱 많은 국민의 참여가 필요한 상황이다. 기증희망등록은 모바일, 인터넷, Fax, 우편, 등록기관 방문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편리하게 참여 가능하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