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쌍릉서 백제고분 중 가장 긴 묘도 확인
익산 쌍릉서 백제고분 중 가장 긴 묘도 확인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8.12.2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이 21m 묘도, 대왕릉은 무왕이 생전에 미리 마련한 능일 가능성

전북 익산 오금산 줄기가 끝나는 남서쪽 능선에 대왕릉과 소왕릉으로 이루어진 익산 쌍릉(사전 제87호)중 대왕릉에서 길이 21m, 최대 너비 6m, 최대 깊이 3m가량의 묘도墓道가 확인되었다. 묘도는 무덤입구에서 시신을 두는 방까지 이르는 길을 뜻하며, 이번에 확인된 묘도는 백제 고분 중 최장 묘도로 밝혀져 앞으로 백제사 연구에 상징적인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위) 익산 쌍릉 중 대왕릉의 발굴 전 위성사진 전경. (아래) 현재 무덤입구에서 시신이 안치된 방까지 21m의 묘도가 확인된 대왕릉. [사진=문화재청]
(위) 익산 쌍릉 중 대왕릉의 발굴 전 위성사진 전경. (아래) 현재 무덤입구에서 시신이 안치된 방까지 21m의 묘도가 확인된 대왕릉. [사진=문화재청]

익산 쌍릉은 일제강점기 1917년 야쓰이 세이이쓰의 조사이후 100년 만에, 지난해 8월부터 발굴조사가 실시되었다. 지난 4월 1차 발굴조사결과, 백제 사비기의 전형적인 굴식돌방무덤으로 왕릉급 무덤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석실 내부에서 수습한 인골을 분석한 결과, 백제 무왕일 개연성이 커진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 5월부터 7개월 간 진행된 이번 대왕릉 주변과 묘도 조사에서는 석실이 먼저 만들어 지고 일정시간이 지난 후 긴 묘도를 만들어 봉분이 완성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 조사 결과는 릉의 주인인 피장자가 살아있을 당시 철저하게 준비된 수릉(壽陵, 생전 미리 마련한 임금의 능)일 가능성의 근거를 찾은 것으로, 백제 왕릉 축조와 의례에 있어 중요한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익산 쌍릉 중 대왕릉의 묘도. 길이 21m, 최대 너비 6m, 최대 깊이 3m로 백제 고분 중 최장 길이이다. 묘도 시작부분의 너비는 6m, 석실 입구측 묘도 너비는 4m이며, 바닥 높이는 80cm 정도로 석실 입구쪽이 높게 형성되어 있다. [사진=문화재청]
익산 쌍릉 중 대왕릉의 묘도. 길이 21m, 최대 너비 6m, 최대 깊이 3m로 백제 고분 중 최장 길이이다. 묘도 시작부분의 너비는 6m, 석실 입구측 묘도 너비는 4m이며, 바닥 높이는 80cm 정도로 석실 입구쪽이 높게 형성되어 있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은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인 익산 쌍릉과 관련해. 2019년에는 소왕릉을 발굴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