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종자 해외 권리확보 및 시장진입 용이해져
국내종자 해외 권리확보 및 시장진입 용이해져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18.12.1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종자원, 우즈베키스탄과 식물신품종보호 업무협약(MOU) 체결

국립종자원은 국내 우수종자의 시장개척 지원을 위해 우즈베키스탄(농업자원부 농작물품종검정센터)과 ‘식물품종보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양국에서 등록 완료된 신품종 재배심사 결과를 상호 인정하는 것으로, 해외 재배심사 단계를 거치지 않고 서류심사만으로도 해당국가에 품종보호 등록이 가능하게 된다. 

한국산 종자브랜드의 해외진출 시 품종등록 권리 확보가 필요하나, 수출국별 품종등록절차를 새롭게 거쳐야 하는 어려움이 있어 이를 해결하고자 국가 간 품종보호 협력을 통한 등록 간소화 체계를 공식화했다. 특히, 오이, 양배추 등 국내 종자의 우즈베키스탄 수출이 지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현지등록 절차 간소화 등으로 국내 우수품종이 조기에 권리확보를 할 수 있게 됐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지난 2007년부터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품종보호 제도운영 및 기반구축을 위한 전반적인 심사방법을 전수해 왔기 때문에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업무협약 체결이 순조롭게 이루어 졌으며, 유라시아 등 다른 주변국으로 시장을 개척하는 데 있어서도 긍정적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종자업계 또한, 기존 수출 주력품종인 오이, 토마토, 양배추, 당근, 고추 등의 대우즈베키스탄 종자수출이 2019년도에는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고 배추, 참외 등의 신규품목도 시장진입을 추진하는 등 본 업무협약 결과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MOU체결로 현지 재배심사 없이 우리의 재배 심사결과보고서로 품종등록 할 수 있는 국가는 러시아, 케냐,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4개국 등으로 확대 됐으며, 종자기업의 수출여건 다변화에 맞춰 국가 간 심사협력 체계를 넓혀갈 예정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