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시대상황 담은 문화영화 콘텐츠 제공한다
1960년대 시대상황 담은 문화영화 콘텐츠 제공한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8.12.0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록원 ‘문화영화로 보는 대한민국’ 콘텐츠 온라인서비스

한창 경제부흥에 박차를 가하던 우리나라 1960년대 김희갑, 남정임 영화배우 등이 출연해 당시 시대상황을 담은 문화영화와 해설 200건, 제작계획서 191건 등 391건의 기록물이 공개된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1960년대 시대상황을 보여주는 문화영화를 국가기록원 누리집 www.archives.go.kr을 통해 제공한다. 행정안전부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제공하는 문화영화를 통해 1960년대 시대와 생활상을 이해하고 우리나라 영화발달 과정을 살펴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취지를 밝혔다.

1960년대 문화영화 '미터법을 쓰자'(위)와 '오붓한 잔치'(아래) [사진=행정안전부]
1960년대 문화영화 '미터법을 쓰자'(위)와 '오붓한 잔치'(아래) [사진=행정안전부]

당시 정부가 국립영화제작소를 통해 정책홍보를 위한 문화영화를 제작해 적극 활용했다. 이 문화영화는 당시 정부가 추진하던 정책들이 담기기도 했고, 우리의 생활풍경이나 문화를 외국에 소개하는 용도로 활용되기도 했다.

1964년 실시된 미터법 사용을 장려하는 ‘미터법을 쓰자’, 1969년 가정의례준칙 제정에 따른 결혼예식간소화를 다룬 ‘오붓한 잔치’ 등이 있고, 50대 이상 국민은 한번쯤 본 적이 있을 ‘팔도강산’과 ‘팔도강산 세계를 간다’도 있다.

우시장에서 흥정하는 거간꾼들과 장날의 어물전, 포목전 모습을 담은 ‘장날풍경’에서는 정겨운 일상을 볼 수 있고, 한국불교를 다룬 ‘열반’ 한국적 정서를 담은 무용극 ‘초혼’등은 아시아영화제에서 수상을 했다.

또한 1965년 한일회담 조인식을 앞두고 문화영화 ‘한일회담’을 만들기 위한 ‘제작지시서’에는 “한일 국교 정상화를 위한 국민 계몽영화를 제작한다”는 의도를 분명히 했다.

이외에도 창덕궁 인정전을 배경을 안익태가 ‘한국교향환상곡’ 전 악장을 지휘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도 볼 수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