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한국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가 세계 물위원회 이사기관 됐다
환경부, 한국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가 세계 물위원회 이사기관 됐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2.0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에서 열린 세계물위원회 8차 총회에서 이사기관으로 선출

프랑스 마르세이유에서 12월 1일 새벽(한국 시각)에 열린 세계물위원회 총회에서 환경부, 한국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 우리나라 3개 기관이 세계물위원회 이사기관으로 선출됐다.

환경부 등 국내 3개 기관은 5개 분과로 나뉘어 진행된 이사기관 선거에서 환경부는 정부 및 정부 대변기관에서, 한국물포럼은 시민사회단체에서, 아시아물위원회는 전문가 및 연구・학계에서 각각 분과별 이사기관으로 선출됐다.

프랑스 마르세이유에서 12월 1일 새벽(한국 시각)에 열린 세계물위원회 총회에서 환경부, 한국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 우리나라 3개 기관이 세계물위원회 이사기관으로 선출됐다. [사진=세계물관리위원회 누리집 갈무리]
프랑스 마르세이유에서 12월 1일 새벽(한국 시각)에 열린 세계물위원회 총회에서 환경부, 한국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 우리나라 3개 기관이 세계물위원회 이사기관으로 선출됐다. [사진=세계물관리위원회 누리집 갈무리]

이번에 선출된 신규 이사기관은 향후 3년간 세계물위원회의 다양한 활동과 예산 등을 결정하고 감독하며, 2021년 세네갈에서 열리는 제9차 세계물포럼 준비과정에 참여하는 등 전 세계 물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논의의 중심에서 활동한다.

우리나라 정부기관으로서는 2009년과 2012년에 국토교통부(당시 국토해양부)가 이사기관으로 선출된 바 있으며, 이번에는 올해 6월 환경부로 물관리 일원화가 확정됨에 따라 환경부가 물관리 총괄 부처로서 이사기관으로 진출하게 되었다.

세계물위원회는 기후변화 등으로 증가하는 세계 물문제 해결을 논의하기 위해 1996년에 설립된 물분야 세계 최대 민관협력 정책 기구다.

세계 52개국 및 30개 다국적 기구의 406개 회원기관을 보유하고 3년마다 총회를 통해 36개 이사기관을 선출한다. 세계물위원회는 1997년부터 3년마다 물 관련 세계 최대행사인 세계물포럼을 개최한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5년 4월에 제7차 세계물포럼을 대구·경북에서 개최한 바 있다.

정희규 환경부 수자원정책과장은 “우리나라의 물관리 정책과 기술을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아 국내 3개 기관이 선출된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환경부를 비롯한 국내 기관은 향후 3년간 이사기관으로 세계물위원회의 국제적 활동에 적극 참여하여 물관리의 국제적인 국가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