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 나트륨 함량 높아 섭취량 조절 필요
어묵, 나트륨 함량 높아 섭취량 조절 필요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8-12-0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시중에 판매되는 어묵 대상 시험·평가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상품선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묵 13개 브랜드,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하여 시험·평가했다고 12월 3일 밝혔다.  

시험결과, 21개 제품의 영양성분은 1회 섭취량(조리용 100g, 간식용 한 개)당 평균 열량이 1일 에너지 필요량 대비 7.5%, 지방 함량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6.9%로 낮은 편이었지만 단백질 함량은 18.9%, 나트륨은 33.7%로 높은 수준이었다. 

어묵의 영양성분 함량은 상대적으로 열량 및 지방은 낮았지만, 단백질과 나트륨이 높아 저감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 제품이 방사성 물질, 미생물 등 안전성 기준에는 적합했지만, 영양성분을 표시하지 않거나 틀리게 표시한 업체가 많았다. 

특히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부산어묵 ‘프리미엄어묵’)을 100g 섭취하면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61.3%까지 섭취하게 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묵 13개 브랜드,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사진=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묵 13개 브랜드,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어묵은 영양성분 표시 대상 식품이 아님에도 전체 21개 제품 중 14개 제품이 자율적으로 표시하고 있다. 이 중 5개 제품(4개 업체)은 일부 영양성분 함량 표시가 표시기준의 허용오차 범위를 초과하였다.

한국소비자원은 표시 개선이 필요한 전 업체에 권고사항을 전달하였으며, 관계기관에는 어묵을 영양성분 표시 대상 식품으로 지정하도록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어묵’에 관한 가격·품질 비교정보는 누리집 ‘행복드림(www.consumer.go.kr)’의 ‘비교공감’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건전한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다소비 식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