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리면 국립공원 설경 보러가요
눈 내리면 국립공원 설경 보러가요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8.12.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방로 96개 구간(239km) 대설주의보 시 부분 개방...올해 시범 운영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대설주의보가 발령될 때 전면 출입 통제하던 국립공원 탐방로 중 안전이 확보된 96개 구간을 대설주의보 때에도 시범으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설주의보 시 탐방로 일부 개방은 설경 감상을 위해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의 요구가 늘어남에 따라 결정하였다. 대설주의보란 24시간 안에 눈이 5c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대설특보 중 하나다. 24시간 안에 눈이 20cm(산지의 경우 30c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하는 대설경보 때는 기존대로 탐방로 출입을 전면 통제한다. 

개방 예정인 탐방로는 설악산 등 공원별로 현장여건을 고려하여 저지대 탐방로, 사찰, 안전이 확보된 설경 명소 등 96개 구간(239.34km)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 탐방로 일부 구간을 대설주의보 때에도 시범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 탐방로 일부 구간을 대설주의보 때에도 시범으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환경부]

개방구간 중 저지대 탐방로는 ▲설악산 소공원 ~ 비선대 일대, ▲오대산 선재길, ▲주왕산 주산지 등 안전사고 우려가 적은 29곳이다. 

사찰 경내지는 ▲내장산 내장사, 약사암 일원, ▲북한산 영취사와 승가사, ▲소백산 초암사, ▲무등산 약사사 등 17곳이다. 

설경 명소로는 ▲설악산 토왕성폭포 전망대, ▲지리산 노고단, ▲태백산 천제단 등 8곳이 개방된다. 아울러 강설량이 적고 대설에도 위험요소가 낮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 지역과 태안해안국립공원 일대 42곳은 탐방로를 모두 개방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 탐방로 일부 개방을 위해 산악단체, 탐방로 위험성평가 자문위원 등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했다. 대설특보가 대설경보로 격상되거나, 현장에서의 위험요소가 드러날 경우에는 즉시 탐방로를 통제하고 탐방객을 대피토록 할 예정이다. 또한, 대설주의보 발령 시 해당구간에 탐방객 안전을 위해 거점근무 및 안전요원을 2인 1조로 배치할 계획이다.

이용민 국립공원관리공단 재난안전처장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설경을 많은 탐방객이 감상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며, “대설주의보에 시범 개방하던 탐방로가 갑작스러운 기상상황이나 안전문제로 언제든 통제될 수 있다는 점을 탐방객들에게 사전에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