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소형위성 1호, 12월 2일 이후로 발사 연기
차세대소형위성 1호, 12월 2일 이후로 발사 연기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1.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과학기술원(총장 신성철, 이하 ‘카이스트’)은 '차세대소형위성 1호’의 발사가 현지 기상악화에 따라 당초 11월 29일(목)에서 12월 2일(일) 이후로 연기되었다고 밝혔다.

우주과학연구, 핵심기술 검증을 임무로 한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가 현지 기상악화로 당초 11월 29일(목)에서 12월 2일(일) 이후로 연기되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주과학연구, 핵심기술 검증을 임무로 한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가 현지 기상악화로 당초 11월 29일(목)에서 12월 2일(일) 이후로 연기되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발사주관 업체는 발사 예정일의 기상상황을 분석한 결과, 발사장에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등 기상환경이 적절하지 않아 발사를 연기하고, 기상조건이 충족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인 오는 12월 2일(일) 오전 3시 32분 이후에 발사를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발사체와 결합한 상태로 안전하게 보관되며, 현지 발사 준비 작업을 수행하고 있는 카이스트 연구진이 위성상태를 지속 점검할 예정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