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술 우주발사체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 성공
우리기술 우주발사체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 성공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1.2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28일 오후 4시 발사된 시험발사체가 점화 후 총 151초 간 연소하여 엔진 연소 목표치인 140초 이상을 달성하여 성공기준을 넘겼다.[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28일 오후 4시 발사된 시험발사체가 점화 후 총 151초 간 연소하여 엔진 연소 목표치인 140초 이상을 달성하여 성공기준을 넘겼다.[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우리 독자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엔진 시험 발사가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시험발사체는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28일 오후 4시 발사되어 점화 후 총 151초 간 연소하여 엔진 연소 목표치인 140초 이상을 달성하여 성공기준을 넘겼다. 엔진이 종료된 시점에는 75km의 고도까지 상승하였다.

​ 시험발사체는 우주 궤도에 진입하지 않는 발사체(Sub-Orbit)로 엔진 연소 종료 후에는 관성 비행을 통해 발사 후 319초 경 최대 고도인 209km에 도달하였고, 이후 포물선형 비행궤적을 따라 나로우주센터에서 429km 떨어진 제주도 남동쪽 공해상에 안전하게 낙하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번 시험발사체를 통해 누리호 개발을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하였고 발사체의 핵심기술이자 개발 난이도가 가장 높았던 75톤급 엔진은 이번 발사를 통해 검증되었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번 시험발사체를 통해 누리호 개발을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번 시험발사체를 통해 누리호 개발을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검증된 75톤급 엔진 4기를 클러스터링하여 300톤급 1단 엔진을 만들고, 75톤급 2단, 7톤급 3단을 개발·총 조립하는 과정을 안정적으로 거치면 2021년에는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를 갖게 될 것이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발사 후 비행거리, 최대 도달 고도, 방위각, 낙하위치 등 비행 중 계측된 데이터들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평가를 외부 전문가를 통해 수행할 예정이며, 그 결과를 약 1개월 후 별도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 실험 성공으로 우리나라는 세계 11번째 발사체 엔진 기술 보유국이 됐으며, 한국형 발사체 개발이 더욱 탄력을 받을 보인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