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연장구간 12월 1일 개통...강동에서 강남까지 20분
9호선 연장구간 12월 1일 개통...강동에서 강남까지 20분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8.11.2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승객 증가 대비 비상교통수송대책 마련, 열차 추가 증편 방안 적극 검토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구간인 ‘종합운동장~중앙보훈병원’을 오는 12월 1일(토) 오전 5시 30분 첫차 운행을 시작으로 개통한다고 밝혔다. 2009년 12월 구간 연장 공사를 시작한지 9년 만이다. 

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구간은 2단계 구간의 종착역인 종합운동장역을 시작으로 삼전역, 석촌고분역, 석촌역(8호선), 송파나루역, 한성백제역, 올림픽공원역(5호선), 둔촌오륜역, 중앙보훈병원역까지 총 9.2km에 달하는 8개 역이다. 

종합운동장역, 석촌역, 올림픽공원역은 각각 지하철 2호선, 8호선, 5호선으로 환승이 가능해 도심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다. 특히, 종합운동장역에서 2호선으로 환승하면 서울 시내 어디든지 이동할 수 있고, 올림픽공원역에서 5호선으로 환승하면 서울 도심 강북 주요지역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특히 국내 최초로 급행 도시철도가 운행되고 있는 지하철 9호선은 강동구에서 송파구까지 10분대, 강남구까지 20분대, 강서구까지 50분대에 다다를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9호선 3단계 구간 개통으로 인해 이용승객이 늘어날 것에 대비하여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12월 3일(월)부터 서울시는 9호선에 안전요원과 보안요원을 투입 지원하고, 비상상황실을 운영한다.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구간인 ‘종합운동장~중앙보훈병원’을 오는 12월 1일(토) 개통한다. 곧 개통되는 '한성백제역'의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구간인 ‘종합운동장~중앙보훈병원’을 오는 12월 1일(토) 개통한다. 곧 개통되는 '한성백제역'의 모습. [사진=서울시]

 혼잡이 심해질 경우, 비상수송대책의 일환으로 9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의 예비차량을 투입해 운행을 확대하고, 필요시 주요 혼잡역사를 운행하는 전세버스를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9호선의 높은 혼잡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이용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추가 열차확보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며, 이와 별개로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용 열차를 조기 발주해 운행에 투입할 수 있는 방안을 국토부, 기재부와 협의할 계획이다.

한편, 11월 30일(금) 오후2시 지하철 9호선 둔촌오륜역 지하1층 대합실에서 지역주민 300여명과 함께 ‘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구간 개통식’이 열린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지하철 9호선 3단계 개통으로 한강 이남의 동서간 접근성 향상과 도심간 도시철도 네트워크가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서울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철도망 구축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