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과 실향의 사연이 담긴 기록물 전시
이산과 실향의 사연이 담긴 기록물 전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1-2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11월 29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통일부는 11월 29일(목) 오전 10시 30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 전시 개막식을 개최한다.

통일부는 11월 29일(목) 오전 10시 30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 전시 개막식을 개최한다. [사진=남북이산가족디지털박물관 누리집 화면 갈무리]
통일부는 11월 29일(목) 오전 10시 30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 전시 개막식을 개최한다. [사진=남북이산가족디지털박물관 누리집 화면 갈무리]

 

개막식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김윤희 대한적십자사 부회장, 안충준 이북5도위원장, 김지환 이북도민회 연합회장, 이상철 일천만이산가족위원장 등 이산가족 관련 주요 인사가 참석한다.

통일부는 이번 행사에서는 이산의 사연과 실향의 아픔이 담긴 다양한 기록물을 전시함으로써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 개막식은 이산가족 초청 위로 행사와 연계하여 열린다. 정부는 대한적십자사와 협업하여 기록물 기증자 100명과 서울 거주 미상봉 이산가족 100명을 개막식에 초청하였다.

행사는 △개막식 △문화 공연 △기획전시장 관람 △오찬 순으로 진행되며, 고령 이산가족의 안전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소속 구급차 1대와 의료인력 2명이 현장에 대기한다.

기획 전시장은 △이산가족의 역사 △21차 상봉 특별 코너 △기록 전시 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기획 전시회는 11월 29일(목) 개막식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3개월간,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열린다. 평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토·일요일·국경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시장을 관람할 수 있다.

‘남북이산가족 디지털 박물관’(http://renunion.unikorea.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이산가족 기록물을 감상할 수 있다.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이산가족 관련 다양한 기록물을 폭넓게 수집하였다. 전국에 거주하는 제1~20차 이산가족 상봉자와 정부·지자체·단체 등을 대상으로 2017년부터 2년간 수집했다. 수집 대상은 이산과 실향의 사연이 담긴 사진, 편지, 서적, 물품 등 종류와 형태의 제한 없이 이산가족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망라하였으며, 그 결과,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500여 수집 대상처에서 15,000여건의 기록물을 수집하였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