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효과 큰 나무는 소나무·잣나무
미세먼지 저감효과 큰 나무는 소나무·잣나무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8.11.2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높은 나무 발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초미세먼지에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7일 서울의 초미세먼지(지름 2.5㎛ 이하) 수치는 한때 103㎍/㎥까지 치솟아 기준치(35㎍/㎥)의 약 3배에 달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국내에서 흔히 심는 나무 322종을 대상으로 수종별 미세먼지 저감능력을 세분화해 발표했다. 

키 큰 나무 중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우수한 상록수종은 소나무·잣나무·곰솔·주목·향나무 등이었으며, 낙엽수종 중에서는 낙엽송·느티나무·밤나무 등이 우수했다. 울타리 등으로 많이 사용되는 관목류 중에서는 두릅나무·국수나무·산철쭉 등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은 국내에서 많이 심는 나무 322종을 대상으로 수종별 미세먼지 저감 능력을 분석하여 세분화해 발표했다. 상록수종에서는 소나무와 잣나무·곰솔·주목·향나무가, 낙엽수종에서는 낙엽송·느티나무·밤나무 등이 우수했다. [사진=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국내에서 많이 심는 나무 322종을 대상으로 수종별 미세먼지 저감 능력을 분석하여 세분화해 발표했다. 상록수종에서는 소나무와 잣나무·곰솔·주목·향나무가, 낙엽수종에서는 낙엽송·느티나무·밤나무 등이 우수했다. [사진=산림청]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큰 수종은 ▲ 대기오염물질의 흡수·흡착능력이 좋은 수종 ▲ 대기오염이나 토양, 가뭄, 인공조명, 병해충 등에 내성이 강한 수종, ▲ 환경이나 생리적 조건의 영향을 적게 받는 수종, ▲ 경관적으로 우수한 수종, ▲ 이식이나 유지관리가 용이한 수종, ▲ 꽃가루 알레르기와 같이 인체에 부정적인 영향이 적은 수종, ▲ 시장성이 높아 넓게 식재할 수 있는 수종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한편,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8명이 미세먼지에 불안을 느끼고 있다. 전국에서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바람길 숲, 미세먼지 차단숲 등 다양한 도시숲 조성 계획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권진오 도시숲연구센터장은 “이번에 제시된 322종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시의 환경에 따라 생존성, 심미성, 수종의 특성 등을 고려해 조성·관리되어야 한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산림연구를 통해 국민이 숲의 혜택을 누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