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강한 농업인이 한 자리에 모인다
작지만 강한 농업인이 한 자리에 모인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11-2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강소농대전',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코엑스서 개최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관 A홀에서 ‘강소농, 농업의 품격을 높이다’라는 주제로 ‘2018 강소농대전’을 개최한다.

강소농(强小農)이란, ‘작지만 강한 경쟁력을 갖춘 농업인’이라는 뜻으로, 영농규모는 작지만 끊임없는 역량개발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자율적인 경영혁신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농업경영체를 말한다.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관 A홀에서  ‘2018 강소농대전’이 열린다. [이미지=농촌진흥청]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관 A홀에서 ‘2018 강소농대전’이 열린다. [이미지=농촌진흥청]

이번 행사는 전국의 강소농이 한 자리에 모여 직접 생산한 우수한 농산물과 가공품을 소비자에게 선보이는 자리다. 생산자와 소비자가 소통하고 농업을 주제로 공감대를 형성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특히 국내 최대 식품전문 박람회인 ‘제13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2018 코엑스 푸드위크)’과 함께 열려 국내‧외 식품산업의 변화와 우리나라 농산물‧가공품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다.

‘2018 강소농대전’은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즐기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진다. 소비자는 총 188개의 강소농 홍보관에서 각 지역 농산물로 만든 식품을 맛보고, 강소농의 창의적인 생각이 담긴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좋은 품질의 식재료를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우수농산물 경매’와 소비자를 위한 ‘맞춤형 상품추천’, ‘채소 소믈리에 강연’, '재능기부 콘서트' 등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본인이 생산한 농산물과 가공품을 소비자에게 홍보하고 판매하는 '우수농산물 경매'와 특정 주제에 맞춰 연관된 상품을 소개하는 농산물 추천서비스(큐레이션)는 생산자와 소비자와의 거리를 좁혀 농업 생산과정의 이해도를 높이고, 우리 농산물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농업인과 바이어의 만남의 시간도 마련하여 강소농들에게 시장트렌드 정보제공 및 새로운 판로개척 지원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 바이어들과 강소농 경영체간 상호 교류 기회 제공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은 우리나라 농업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농업인의 역량을 키워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2011년부터 강소농 육성을 시작했다. 경영실천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는 중소규모 농업경영체를 중심으로 강소농 육성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강소농 육성을 위한 교육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이뤄지고 있다.

농촌진흥청 김상남 농촌지원국장은 “강소농 육성사업이 농업경영체의 경영역량 강화와 소득향상을 위한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강소농이 그간 쌓아올린 경영역량을 발휘하여 소비자와 소통하고 유통전문가(바이어)와 상생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