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온실가스 검증분야 국제기구 정회원 가입
한국, 온실가스 검증분야 국제기구 정회원 가입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8.10.3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서 열린 IAF연차총회서 발표, 일본‧스리랑카 등 아시아에선 3개국

우리나라가 국제인정협력기구(International Accreditation Forum, IAF) 정회원으로 가입한다. 현재까지 국제인정협력기구 온실가스 검증분야에 가입된 아시아 국가는 우리나라와 일본, 싱가포르 3개국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30일 오후4시(현지시간)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열리는 ‘2018 국제인정협력기구(IAF)연차 총회’에 참석해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30일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2018 국제인정협력기구(IAF)연차총회'에서 IAF 정회원 인증을 받았다. 왼쪽은 지구환경연구과 임재현 과장, 오른쪽은 IFA의장 Xiao Jianhua. [사진=국립환경과학원]
30일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2018 국제인정협력기구(IAF)연차총회'에서 IAF 정회원 인증을 받았다. 왼쪽은 국립환경과학원 지구환경연구과 임재현 과장, 오른쪽은 IAF 샤오 진화 의장.[사진=국립환경과학원]

국제인정협력기구는 전 세계 무역 촉진을 지원하기 위해 1993년 설립된 민간 국제법인이다. 제품 등에 대한 시험과 검사, 인증 및 온실가스 검증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을 지정 또는 인정하는 기구들의 모임체라고 할 수 있다. 이곳 산하에 아태지역인정협력기구 등 6개 대륙별 지역기구가 있다. 우리나라는 2014년 아태지역인정협력기구에 가입했고, 이번에 상위기구인 IAF에 정회원이 된 것이다.

국제인정협력기구 정회원이 되면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검증 업무는 국제표준(ISO)에 따라 국제적으로 인정받는다. 현재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BAU) 대비 4.5%인 3,830만 톤의 온실가스를 2030년까지 산림 흡수원, 국외 감축 등으로 감소하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기본 로드맵’계획을 추진 중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국제인정협력기구 정회원 가입을 통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 과정에서 요구될 수 있는 검증 및 검증기관 지정업무의 적합성과 신뢰성을 충족시킬 예정이다. 또한 2021년까지 온실가스 검중분야에서 국제인정협력기구의 다자간 상호인정협정(MLA) 체결을 추진하여 국제탄소시장 연계와 국가 간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추진에 대응할 계획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