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농촌여행 어디로 갈까
11월의 농촌여행 어디로 갈까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10.2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부ㆍ한국농어촌공사, 11월 '농촌체험휴양마을 5선' 발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11월에 떠나기 좋은 ‘농촌체험휴양마을 5선’을 발표했다. 이번 농촌여행지는 전국을 5개 권역(경기권, 강원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으로 나누어 11월 계절에 맞는 체험이 가능한 우수 농촌체험휴양마을을 지자체에서 추천을 받아 최종 선정한 5개 마을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11월에 떠나기 좋은 '농촌체험휴양마을'을 발표했다. [이미지=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11월에 떠나기 좋은 '농촌체험휴양마을'을 발표했다. [이미지=농촌여행 웰촌 홈페이지]

단감으로 유명한 창원 '빗돌배기마을'에서는 감나무 밭에서 직접 감을 수확하고 단감파이와 감말랭이 마들렌을 만들어 보고, 깡통열차를 타고 마을길을 따라 마을을 한 바퀴 돌아볼 수 있다. 사과를 테마로 한 예산의 '알토란사과마을'에서는 사과설기떡과 쨈을 만들고 사과밭이 보이는 숙소에서 바비큐를 먹으며 깊어가는 가을밤을 보낼 수 있다.

충남 예산의 알토란 사과마을 [이미지=농촌여행 웰촌 홈페이지]
충남 예산의 알토란 사과마을 [이미지=농촌여행 웰촌 홈페이지]

횡성 안흥면의 '사재산마을'에서는 안흥찐빵을 만들고 전통 국궁 체험을 할 수 있고, 포천 '교동장독대마을'에서는 내 손으로 수확한 농작물로 직접 밥을 해먹는 오감만족 삼시세끼, 우리 쌀 클레이 등 건강한 먹거리 체험이 가능하다. 전주 '원색장마을'은 전주한옥마을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위치한 아담한 마을로, 조용하게 식사와 숙박, 체험을 즐길 수 있어 한옥마을과 함께 방문하는 코스로 가면 더 좋은 곳이다. 마을 자전거를 빌려서 마을 내 벽화골목과 논밭을 따라 나있는 자전거 길을 달리며 가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횡성의 사재산마을에서 아이들이 가마솥밥 짓기 체험을 하고 있다. [이미지=농촌여행 웰촌 홈페이지]
횡성의 사재산마을에서 아이들이 가마솥밥 짓기 체험을 하고 있다. [이미지=농촌여행 웰촌 홈페이지]

선정 여행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한민국 농촌관광 포털 ‘농촌여행, 웰촌(www.welch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2016년부터 매월 계절에 적합한 농촌여행지를 선정하여 관심이 있는 국내외 여행객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매월 계절에 어울리는 우수 농촌여행지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