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의 바다거북, 제주바다에 방류
멸종위기의 바다거북, 제주바다에 방류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08.3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거북의 개체 수와 국내 산란지 회복 기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해 있는 바다거북 13마리를 29일 제주 중문 색달해수욕장에 방류했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이자 보호대상해양생물인 바다거북의 개체 수와 국내 산란지 회복을 위한 이번 방류행사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해양환경공단,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립해양박물관,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 등 관계기관과 지역주민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바다거북 방류에 앞서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바다거북 방류에 앞서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따르면, 전 세계에 서식하고 있는 바다거북 7종 모두 연안 개발과 환경오염으로 인해 산란지가 줄어들며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고 한다. 특히, 최근에 죽은 바다거북들의 위 속에서 폐비닐·플라스틱 등이 발견되고, 플라스틱 빨대로 큰 부상을 입은 바다거북의 모습 등이 알려지면서 바다거북의 보전에 전 세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제사회는 바다거북을 보전하기 위해 서식 현황 조사, 인공 부화, 방류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양수산부도 2012년부터 우리 바다에 나타나는 4종의 바다거북을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하고, 포획하거나 유통하는 행위 등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또한, 작년 2월에는 보호대상해양생물 보전 지원사업을 통해 해양환경공단,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와 함께 국내 최초로 푸른바다거북의 인공 부화에 성공하였다. 작년 9월에는 제주 바다에 인공 부화한 바다거북 80마리를 방류하였다.

해양수산부는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바다거북 13마리를 29일 제주 중문 색달해수욕장에 방류했다. [사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바다거북 13마리를 29일 제주 중문 색달해수욕장에 방류했다. [사진=해양수산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방류 장소로 선정된 제주 중문 색달해수욕장은 과거 여러 차례 바다거북의 산란이 확인된 곳이다. 주변 해역은 어업용 그물이 상대적으로 적어 그물에 걸릴 위험성이 낮으며, 먹이가 풍부하고 따뜻한 태평양으로 이동하기가 쉬워 어린 개체들도 생존하기에 적합하다고 판단되었다.

이번에 방류한 바다거북 중 일부에는 인공위성추적장치 또는 개체인식표를 부착하여 바다거북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이를 바다거북 보전을 위한 생태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같은 장소에서 바다거북을 방류하는 것은 고향으로 돌아와 산란하는 바다거북의 특성을 이용하여 국내 바다거북 산란지를 회복하기 위함이다. 이번 방류를 통해 바다로 돌아가는 거북들이 넓은 대양을 헤엄치다가 다시 제주바다로 돌아와 산란하는 광경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