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50명 끝단도서 등 우리 바다 탐방
대학생 150명 끝단도서 등 우리 바다 탐방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8.0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 열정의 닻 올라

 대학생 150명이 7박 8일 동안 우리 해양영토를 직접 체험하는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을 한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한국해양재단(이사장 이재완)과 공동으로 8월 8일(수) 오전 서울 올림픽 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제10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이하 대장정)’ 발대식을 개최한다.  8월 8일부터 15일까지 7박 8일간 진행되는 이번 대장정에는 대학생 150명과 인솔강사, 안전요원 등 30여 명을 포함하여 총 180명이 함께할 예정이다.

제10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에 참가하는 대학생 가운데 희망팀은 서울에서 출발하여 인천→백령도→서천→해남→완도→제주도·마라도→여수→부산까지 탐방한다. [자료=해양수산부]
제10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에 참가하는 대학생 가운데 희망팀은 서울에서 출발하여 인천→백령도→서천→해남→완도→제주도·마라도→여수→부산까지 탐방한다. [자료=해양수산부]

 

발대식이 끝난 후 참가자들은 희망팀과 미래팀으로 나누어 서울을 시작으로 울릉도, 독도, 백령도 및 마라도 등 우리나라의 끝단도서와 주요 해양도시를 탐방하게 된다.

제10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에 참가하는 대학생 가운데 미래팀은 서울을 출발하여 강원도고성→속초→강릉→울릉도·독도→포항→울산→부산까지 탐방한다. [자료=해양수산부]
제10회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에 참가하는 대학생 가운데 미래팀은 서울을 출발하여 강원도고성→속초→강릉→울릉도·독도→포항→울산→부산까지 탐방한다. [자료=해양수산부]

 

이들은 전국 해안에 있는 해안누리길을 걸으며 우리 바다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몸소 체험하고, 해양산업 시설과 연구소, 국립해양박물관 등을 견학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전문가 강의와 함께 역대 대장정 참가 이후 해양수산업계로 진출한 선배들의 경험담과 산업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특강으로 듣는다.

이 외에도 해양레포츠와 해양문화 체험, 해양안전교육 및 해안정화활동 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참가자 전원이 해양영토 대장정 10주년을 축하하는 단체 퍼포먼스를 독도와 마라도에서 각각 펼칠 계획이다.

 ‘대한민국 해양영토 대장정’은 차세대 주역인 대학생들이 우리 해양영토를 직접 체험하면서 주권의식과 도전정신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09년부터 개최되어 온 행사로, 올해 10회째를 맞았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