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인체정보 활용 군수품 품질과 물류체계 개선한다
3D 인체정보 활용 군수품 품질과 물류체계 개선한다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18-08-06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군수사령부 기술협력 양해각서 체결

육군 군수품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물류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육군 군수사령부가 장병들의 3차원 인체정보 빅테이터를 활용한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군수사령부는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3차원 인체정보 빅데이터 기반 육군 군수체계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력사업은 국가기술표준원이 지난 2003년부터 사이즈 코리아(Size Korea) 사업(한국인인체치수조사보급사업)을 수행하며 축적한 3차원 인체정보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 군수품 품질과 물류체계를 개선함으로써 군의 전투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군수사령부는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3차원 인체정보 빅데이터 기반 육군 군수체계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군수사령부는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3차원 인체정보 빅데이터 기반 육군 군수체계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협력사업을 통해 축적한 장병 인체정보 빅데이터를 향후 민간에서 활용하게 되면 섬유·의류뿐 아니라 헬스케어를 비롯해 다양한 연관 산업과 기술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국가기술표준원은 △군수체계 개선에 필요한 인체정보 기술개발과 △장병 인체치수 표준을 활용한 표준군수품 개발을 지원하고 △국가표준(KS)의 군 규격 활용사업에 적극 협조한다.

군수사령부는 육군내 인체정보 빅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해 사이즈 코리아(Size Korea)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군수품 규격에 인체정보 데이터와 국가표준을 활용하도록 제도화함으로써 인체정보 빅데이터 구축과 활용 확산에 기여한다.

또한, 양 기관은 ‘인체정보 빅데이터 활용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기술개발 동향과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세미나와 전시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