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 안 걸린다는 여름 감기, 어쩌나
개도 안 걸린다는 여름 감기, 어쩌나
  • 박성현 전문기자
  • flying44@naver.com
  • 승인 2018.07.2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감기예방 기력충전을 위한 기체조

무더위에도 땀 흘리며 운동을 즐기는 J씨가 여름 감기에 걸렸다. 겨울에도 걸리지 않았던 감기에 자신의 몸이 예전 같지 않은 것 같아 은근히 걱정을 했다. 감기가 오기 전 땀 흠뻑 흘리며 운동을 즐기고 나서 에어컨 앞에서 시원한 맥주를 연거푸 마신 게 원인인 듯하다.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일러스트=단월드 제공]

여름감기는 급격한 온도 차이로 인해 걸리는데 밖에서 뜨거운 열기에 노출되었던 우리 몸이 갑자기 찬 기운을 만나면서 몸의 체온조절 기능이 저하된다.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기고 외부 바이러스로부터 우리 몸을 지키는 백혈구가 몸 구석구석에 퍼지지 못해 면역력이 급격하게 떨어지게 된다. 또 냉방기를 가동하여 실내 공기가 건조해지면 먼지와 세균 등 불순물을 걸러주는 코 안의 점막이 마르면서 감기에 걸리기 쉬워진다.

여름감기를 예방하기 위해 냉방기 온도를 너무 낮추지 않고 적절히 조절하여 실내와 실외의 급격한 온도 차이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여름철에는 우리 몸이 체온 조절을 위해 몸 안의 더운 기운을 피부 밖으로 배출하면서 뱃속이 오히려 쉽게 차가워지기 때문에 차가운 음식을 삼가는 게 좋다. 그리고 지나치게 많이 나는 땀으로 몸 안의 진액이 손실되어 기력이 떨어지고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고강도의 운동보다는 기혈순환을 돕고 호흡에 집중하면서 천천히 진행되는 기체조와 호흡 수련이 여름철 컨디션 관리에 도움이 된다. 이번에는 여름철 감기예방과 기력을 회복하는 수련법을 소개한다.

1. 더위로 기진맥진, 기력충전에 좋은 조타법
여름철에 기가 손상되면 기혈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충분히 먹어도 기운이 없고, 아침에 일어나기가 힘들다. 의욕이 없고 남과 이야기하기조차 싫으며 자꾸 눕고 싶은 이런 증상을 한의학에서는‘기허증(氣虛證)’이라 한다. 한의학에서는 기의 부족을 비장과 위장 기능 저하와 연결 짓는다. 비장과 위장 기능이 떨어져 소화력이 약해지면 간 기능 저하로 이어지므로 피로감이 심해질 수 있다.

한민족 전통 건강법 중 조타법은 몸을 두드리면서 경혈을 깨워주고 기혈순환을 원활하게 한다. 특히 가슴뼈 아래 한가운데 오목하게 들어간 명치 부위를 두드리면 비장과 위장 기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다만, 명치는 인체의 급소 중 하나이므로 너무 세게 두드리지 않고 주먹이나 손바닥으로 가볍게 두드려야 한다.

[사진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조타법 [사진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① 자리에 편안하게 앉아서 가볍게 주먹을 쥐고 가슴뼈 아래 오목하게 들어간 명치 부위를 두드려준다. 너무 세게 두드리지 않는다.
② 이때 입으로는 호흡을 내쉬면서 가슴의 화기를 내보낸다.
③ 명치를 2~3분간 두드린 후 갈비뼈 아래 왼쪽 부위 위장과 오른쪽 부위 간장을 번갈아 두드린다.


2. 면역력과 혈액순환을 높이는 온몸털기
여름철에는 너무 더워 쉽게 지치게 때문에 운동을 피하지만 신체리듬을 활성화하고 혈액순환을 돕는 가벼운 운동은 여름철 감기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온몸털기는 긴장된 몸을 이완해주고 혈액순환을 높여주는 운동법이다. 경쾌한 음악을 틀어놓고 리듬을 타듯이 몸을 상하로 흔들면 여름철 무기력해진 몸과 마음에 활력을 충전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온몸털기 [사진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온몸털기 [사진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① 다리를 어깨너비로 벌리고 편안하게 서서 무릎에 가볍게 반동을 준다. 
② 이때 양손을 겨드랑이에서 아래로 털어준다.
③ 10회 간격으로 동작을 하고 멈춘 뒤에는 손끝으로 찌릿하게 정체된 기운이 빠져나가는 느낌을 느껴본다.

3. 잠이 보약! 불면증에 좋은 취침 전 모관운동
모관운동은 모세혈관을 진동시켜 혈액순환을 원활하고, 팔다리의 부종과 피로를 풀어준다. 또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어 숙면에 도움이 된다.

모관운동 [사진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모관운동 [사진 및 수련법=단월드 제공]

① 바닥에 누워 손과 다리를 가볍게 들어 올린다.
② 손과 발에 힘을 풀고 가볍게 흔들어준다. 2~3분 정도 지속하다가 팔다리가 힘들면 팔다리를 바닥에 내려놓고 휴식을 취한다.
③ 동작을 반복하면서 마지막에 진동을 멈추고 팔다리를 바닥에 툭 떨어뜨린 후 10초 정도 손끝 발끝으로 찌릿한 느낌을 느껴본다.

 

5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