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병영 충북도립대 총장 “학생이 학교의 주인”
공병영 충북도립대 총장 “학생이 학교의 주인”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8.07.23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자민인성영재학교 청소년, 벤자민갭이어 청년들 멘토링

“끊임없이 도전하는 정신과 스스로를 와칭하는 이 두 가지만 있으면 인생에 두려움은 없다”

충북도립대학 공병영 총장은 지난 17일 총장실에서 고교 자유학년제 벤자민인성영재학교(이하 벤자민학교) 학생 및 벤자민 갭이어 청년 멘티들과 만나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벤자민학교 김나옥 학교장이 학생 대전학습관 한주완 군, 충북학습관 이기수 군, 충남학습관 송승영 군, 갭이어 차수민, 정가인 양, 김우형 군과 함께 참석했다.

지난 17일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은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학생들과 벤자민갭이어 청년들과 멘토링 만남을 했다. [사진=벤자민인성영재학교]
지난 17일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은 벤자민인성영재학교 학생들과 벤자민갭이어 청년들과 멘토링 만남을 했다. [사진=벤자민인성영재학교]

공 총장은 벤자민학교에서 성장한 청소년, 청년들의 성장담을 주의 깊게 듣고  “김나옥 교장선생님과 전에 교육부에서 함께 근무한 적이 있는데 매우 열정적인 분이다. 미래형 학교를 이끌어가는 모습에 항상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 청년들이 살아갈 사회에서 삶의 가이드와 인재상으로 '인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랫동안 교육부에 근무하면서 건강하고 행복한 공직문화를 만들고자 노력한 경험과 충북도립대 총장 취임 후 올해 초 10대 혁신방안을 내놓고 짧은 기간 동안 우수대학으로 변모시켜 나간 과정을 전했다. 그는 "학생이 학교의 주인”이라는 평소의 교육철학을 밝혔다.

이날 멘티로 참석한 대전 갭이어 2기 정가인 양은 “학생들을 위해 많은 것들을 해주려는 총장님의 배려에 감동했다. 그동안 생각한 이상적인 총장의 모습”이라며 “든든한 멘토가 되어주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벤자민 대전학습관 한주완 군은 “공병영 총장을 뵈어 정말 영광이다. 낙제점에 가까운 평가를 받은 대학교를 열정을 갖고 비전을 세워 바꿔가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 나도 총장님과 같은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누군가의 멘토가 되고 싶다.”고 했다.

벤자민인성영재학교 멘토인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은 학생들과 청년들에게 '끊임없이 도전하는 정신과 스스로를 와칭하는 두 가지만 있으면 인생에 두려움이 없다.
벤자민인성영재학교 멘토인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은 학생들과 청년들에게 '끊임없이 도전하는 정신과 스스로를 와칭하는 두 가지만 있으면 인생에 두려움이 없다."는 조언을 했다. [사진=벤자민인성영재학교]

벤자민인성영재학교는 학교건물, 교과목, 교과목 선생님, 숙제와 성적표가 없는 5無학교이다. 학생들과 갭이어 청년들은 1년 간 꿈을 찾아 자신만의 도전 프로젝트와 다양한 사회 참여 활동을 한다. 그 과정에 교수, CEO, 예술가, 변호사 등 전문가 1,000여 명 멘토들의 지원을 받는다.

3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