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478차례 한 김동식 씨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 씨, 생명나눔 활동 뜨겁다
헌혈 478차례 한 김동식 씨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 씨, 생명나눔 활동 뜨겁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06.14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14일 ‘세계 헌혈자의 날’ 맞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17세에 헌혈을 시작한 김동식 씨는 올해까지 33년 간 총 478차례 헌혈을 했다. 교사인 김동식 씨는 학생과 다른 교사들에게 헌혈의 중요성을 알리고, 가장으로서 가족과 함께 정기적인 헌혈에 참여하는 등 생명 나눔 문화 확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부인 최순희 씨 또한 현재까지 104회 헌혈에 참여하였다. 최순희 씨는 헌혈뿐만 아니라 장기, 골수, 시신 기증 등록 등 생명나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동식 씨는 “헌혈은 가장 손쉬운 생명나눔의 방법 중 하나이다. 교직에 있는 사람으로, 또한 한 가정의 가장으로 많은 사람과 함께 헌혈에 참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헌혈을 위해 건강관리를 열심히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33년 간 총 478차례 헌혈을 실천해온 김동식 씨 등 헌혈자 21명이 14일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사진=보건복지부]
33년 간 총 478차례 헌혈을 실천해온 김동식 씨 등 헌혈자 21명이 14일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사진=보건복지부]

33년 간 총 478차례 헌혈을 실천해온 김동식 씨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제 15회 ‘세계 헌혈자의 날’을 맞아 김동식 씨 외에도 416회 헌혈한 김경철 씨, 318회 헌혈한 이상성 씨 등 헌혈자 21명과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 씨 등 28명, 용문고등학교 등 10개 기관에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했다.

가수 JK김동욱 씨는 2013년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헌혈홍보대사로 위촉된 후 중장년층 헌혈 참여 독려를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중장년층 헌혈활성화에 기여했다.

김경철 씨(55, ㈜픽세라인)는 40년간 416회 헌혈에 참여했고, 각종 헌혈홍보 활동을 통한 시민 헌혈 활성화에 기여했다. 김경철 씨는 호스피스 환자 간병(목욕, 말동무, 보호자 상담 등)활동 등 지역사회 봉사 활동에 꾸준히 참여해 봉사활동 550시간을 기록했다.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 씨가 14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가수 JK김동욱 씨는 2013년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헌혈홍보대사로 위촉된 후 중장년층 헌혈 참여 독려를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중장년층 헌혈활성화에 기여했다. [사진=보건복지부]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 씨가 14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가수 JK김동욱 씨는 2013년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헌혈홍보대사로 위촉된 후 중장년층 헌혈 참여 독려를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중장년층 헌혈활성화에 기여했다. [사진=보건복지부]

1990년부터 헌혈에 참여하여 총 318회 헌혈한 이상성 씨(45, ㈜부일산업)는 8년간 전북 헌혈봉사회 부회장으로 헌혈캠페인 자원봉사 활동을 하며, 봉사회 회원과 함께 헌혈증을 모아 기부했다. 이 씨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유니세프,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에 가족과 함께 동참하며 정기적 후원에 참여한다.

육군 제2사단 의무대장 손완수 소령(37)은 부대 내 헌혈 상점제도를 기획하여 올해 육군 전체 사단 중 최다인 약 3,700명의 장병이 헌혈에 동참하도록 했다. 2015년부터 육군 제2사단은 2015년부터 지금까지 누적 18,657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헌혈 유공자들이 14일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기념행사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사진=보건복지부]
헌혈 유공자들이 14일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기념행사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사진=보건복지부]

서울 용문고등학교는 2005년부터 총 4,218명의 학생 및 교직원이 헌혈에 참여했다. 2016년부터는 연 2회 헌혈행사에 지속적으로 동참하는 등 서울 성북구 지역 내에서 헌혈에 가장 많이 참여하는 우수 학교이며, 헌혈 캠페인을 꾸준히 하여 헌혈의 필요성을 알리는 학교이다.

한국폴리텍대학은 전국 34개 캠퍼스와 교육원 등에서 매년 5천여 명의 교직원과 학생이 정기적으로 헌혈활동에 참여한다. 지역사회 및 소외계층을 위한 ‘The하기 봉사단’에서 헌혈, 밥차 등 다양한 형태의 자발적 봉사와 나눔 실천한다. 육군훈련소는 분기별·평일 헌혈을 실시하여, 최근 5년간 13만2,800명이 단체 헌혈에 참여했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헌혈의 중요성을 알리고 헌혈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2004년 헌혈 관련 4개 국제기구(세계보건기구·WHO,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국제헌혈자조직연맹·IFBDO, 국제수혈학회·ISBT)가 공동으로 제정한 기념일로 매해 6월 14일이다.

보건복지부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 아트홀에서 열린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행사에서 헌혈 유공자들을 표창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 아트홀에서 열린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행사에서 헌혈 유공자들을 표창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행사는 “생명을 살리는 나눔, 헌혈로 하나되는 대한민국(Be there for someone else. Give blood. Share life.)"을 주제로 6월 14일 오후 KBS 아트홀(서울 영등포구)에서 대한적십자사 주관으로 열렸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헌혈을 실천하고 있는 290만여 명의 헌혈자 덕분에 암, 백혈병 등 중증 환자들의 생명이 안정적으로 지켜지고 있다. 표창을 받은 헌혈 유공자를 비롯해 모든 헌혈자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는 대한적십자사가 혈액사업을 시작한 지 60주년 되는 해로 관계기관과 헌혈자의 노력 덕분에 수혈용 혈액수급의 자립을 이루게 되었다”고 격려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