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임대료 인하한 청년 소상공인 희망상가 공급
상가임대료 인하한 청년 소상공인 희망상가 공급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18-06-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LH,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MOU 체결

청년과 소상공인들의 창업지원과 안정적 임차환경 조성 및 경영여건 개선 등을 위해 부처 간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이하 중기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최근 사업수행 공공기관인 LH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흥빈, 이하 소진공)과 더불어 청년과 소상공인의 상가임대료 부담완화 및 일자리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협약 추진을 통해서 청년과 소상공인들을 위한 창업 인큐베이팅, 경영교육・컨설팅 및 상가임대료 부담 완화를 위한 지원사업과 관련 제도 및 인프라를 개선하고, 희망상가 등 청년과 소상공인에게 주변시세보다 저렴하고 안정된 가격의 점포제공 사업과 각종 소상공인 지원사업들을 연계한다. 희망상가는 LH 공공임대주택의 단지 내 상가를 청년, 사회적 경제기업,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감정가 대비 최고 50%~80% 할인된 조건으로 최장 10년 임대기간을 보장하는 상가점포다.

이번 협약으로 중기부는 상가입점 대상 소상공인 추천과, 경영교육, 소상공인컨설팅, 소상공인협동조합 지원, 정책자금 등 지원사업을 연계하고, 국토부는 상가임대료 부담완화를 위한 지원사업과 관련제도 및 인프라 개선 등의 역할을 분담하며, LH와 소진공은 실제 정책들이 현장에서 차질 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집행을 책임진다.

중기부 최수규 차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서 청년 상인들과 소상공인들에게 저렴하고 안정적인 점포를 제공함으로써 젠트리피케이션 방지효과가 기대된다.”면서 “중기부에서 추진중인 '상권활성화 사업・청년몰' 등 지역상권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사업을 연계하는 등 소상공인 보호의 정책효과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문의는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지원과(042-481-8947).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