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에서 음악을 즐긴다
고궁에서 음악을 즐긴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04.0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궁음악회, 고궁 주‧야간 공연, 정오 음악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 열려

문화재청은 봄을 맞아 국립고궁박물관과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에서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음악 공연을 개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리는 '한 주의 쉼표, 고궁음악회' 포스터와(왼쪽) 덕수궁에서 열리는 덕수궁 정오 음악회 포스터 [사진=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리는 '한 주의 쉼표, 고궁음악회' 포스터와(왼쪽) 덕수궁에서 열리는 덕수궁 정오 음악회 포스터 [사진=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4월 동안 매주 수요일인 4일, 11일, 18일, 25일 오후 3시에 개최한다. 피아노 연주자 전영세가 이끄는 3인조 시각장애인 팝 밴드 ‘프리덤랜드(FREEDOM LAND)’가 4월의 공연팀으로 나설 예정이다.

오는 6일부터는 경복궁과 창경궁에서 고궁을 찾는 국내‧외 관람객에게 다양한 전통음악 공연을 선보이는 ‘2018년 고궁음악회’를 주간과 야간 공연으로 개최한다. 경복궁에서는 4월 6일부터 7월 29일까지 매주 금, 토, 일요일에 주간공연이 열리며 6월 17일부터 6월 30일까지는 야간공연이 열린다. 창경궁에서는 오는 4월 28일부터 8월 4일까지 야간 공연이 마련된다.

또한, 덕수궁에서도 봄빛 가득한 고궁의 정취를 다양하고 색다른 세계음악을 만끽할 수 있는 ‘덕수궁 정오 음악회’가 개최된다. 오는 6일부터 27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오후 12시 15분부터 1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국립고궁박물관과 고궁을 찾는 관람객이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전통공연, 퓨전국악, 클래식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음악을 감상하며, 선조가 남긴 문화유산 속에서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