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 벤자민학교를 통해 세상의 주인공으로 성장할 겁니다"
"청소년들, 벤자민학교를 통해 세상의 주인공으로 성장할 겁니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01.1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벤자민인성영재학교 5기 입학 면접, 강명옥 면접관

  지난 9일 충남 천안 국학원에서는 조금은 이색적인 면접이 펼쳐졌다. 학업이나 성적을 평가하는 것이 아닌 사람의 가치와 인성을 평가하는 면접이었다.

국내 최초 고교완전자유학년제 벤자민인성영재학교(교장 김나옥, 이하 벤자민학교)는 뇌교육을 기반으로 한 뇌활용 B.O.S(Brain Operating System, 보스)법칙을 통해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에게 인성교육을 한다. 벤자민학교는 이날 5기 신입생 입학 면접을 진행했다.

이날 면접관으로 학생,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으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강명옥 씨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는 벤자민학교의 멘토이자 현직 교사로 근무 중이다.
 

▲ 벤자민인성영재학교 5기 입학 면접에 면접관으로 참여한 강명옥 씨. <사진=황현정 기자>


▶ 이번 면접에 참여한 학생,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셨는데 어떠셨나요?

일반 학교에서 보면 학생들이 재능은 많은데 그걸 표현하지 못합니다. 또 공부만 하다보니까 재능도 살리지 못하고 방황하는 친구들이 많아 안타까웠습니다. 오늘 만난 학생들 중에서도 본인의 이야기를 하는 데도 편안하게 하지 못하더군요. 학교에서 학생들이 자기 의사를 이야기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현직교사로서 미안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면접을 본 학생들 중 기억에 남는 학생이 있는지요?

 오늘 제가 면접한 학생은 4명이었습니다. 1명은 벤자민학교 4기로 활동하다 5기에 재입학을 선택한 친구였고요. 그 친구는 한 번의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본인이 주장하는 것이 뚜렷했습니다. 나머지 3명의 친구는 본인 이야기를 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더군요.

그 학생들 중 한 명은 수영을 하던 친구인데 틀에 짜여있는 게 싫은데 계속 하다보니까 힘들었다고 합니다. 자신의 진로를 고민하던 찰나에 뇌교육을 지도하는 선생님을 만나 상담도 받으면서 많이 치유된 것 같았습니다. 심리적으로 매우 안정되면서 수영을 하던 친구가 이제는 심리상담사를 꿈꾼다고 합니다. 벤자민학교의 교육기반인 뇌교육이 한 친구에게 꿈을 선물해준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 오늘 학생들을 보면서 그들에게 거는 기대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학생들이 아직 자신을 다 표현하지 못하지만 자신이 지닌 가능성과 그리고 벤자민학교에서 활동을 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통해 성장하는 힘이 만나게 되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더욱 밝고 따뜻한 친구들이 될 것이라 믿어요. 무엇보다 벤자민학교의 교육과정이 학생들의 각기 다른 개성과 장점을 살려줄 수 있다는 것이 학생들의 1년 뒤 모습을 기대하게 만듭니다. 미래 사회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인성영재로 성장하여 자신이 가진 가능성의 꽃을 피워 세상의 한 축으로 인류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인터뷰 감사합니다.

한편, 벤자민학교는 오는 18일 인성영재캠프를 개최한다. 이는 벤자민학교의 교육과정을 체험하고 지원할 기회가 된다. 2월 8일에는 5기 추가 지원자를 대상으로 2차 면접을 진행한다. 캠프 일정과 신입생 모집과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은 벤자민학교 홈페이지(www.benjaminschoo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