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불감, 고려건국 1100주년 맞아 돌아오다
고려불감, 고려건국 1100주년 맞아 돌아오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1.0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친구들,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사)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친구들(YFM)이 '고려 불감佛龕'을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기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기증으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유리건판 사진만으로 전해져 온 '고려 불감이  이번 국립중앙박물관회의 노력으로 국내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다. 이 불감은 대일항쟁기 대구의 병원장으로 고미술 수장가였던 이치다 지로市田次郞가 소장한 후 광복 이후 그의 가족이 일본으로 가져갔고 약 30년 전에 고미술상이 구입하여 가지고 있었다.

▲ '고려 불감' (사)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친구들(YFM)이 '고려 불감佛龕'을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했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이번에 기증한 '고려 불감'은 휴대용 불감으로 사찰 이외의 장소에서 예불을 돕는 기능을 하며 탑을 세울 때 안에 봉안하기도했다. 이러한 소형 금속제 불감은 고려 말 조선 초에 주로 제작하였으며, 현재 15여 점이 전한다. 소형 불감은 상자 형태에 지붕 모양 뚜껑이 있는 전각형과 지붕이 없는 상자형으로 구분되며 후자가 사례가 적다. 이 '고려 불감'은 희소한 상자형 불감이며, 고려 14세기 말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어 가치가 높다.
    
  이 '고려 불감'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불감 내부의 석가여래 설법 장면을 타출 기법으로 제작한 부조 장식이다. 금강역사상을 새긴 문을 열면, 중앙에 석가여래가 있고, 좌우의 협시보살, 10대 제자와 팔부중八部衆(불법을 수호하는 여덟 신)이 있는 여래설법도如來說法圖가 새겨진 얇은 금속판을 덧대었다. 고려시대 불감 중 유일하게 팔부중이 등장하는 여래설법도로서, 조선 후기에 유행한 영산회상도靈山會上圖의 시원으로 볼 수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 불감 내부 석가설법도 부조. <사진=국립중앙박물관>

  불감과 함께 전래된 관음보살상은 이 시기에 제작된 원·명대 불상 영향을 받은 소형 금동상과 양식적으로 상통하는 요소가 많다. 불감 내부의 고정 장치와 보살상의 크기를 보았을 때, 원래는 2구의 상像이 불감 안에 안치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고려 불감' 성분을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불감의 뚜껑, 앞면, 뒷면과 문門이 순동으로 제작되었음을 확인했다. 보살상은 재질이 은이며, 금으로 도금하여 제작하였음을 밝혀냈다. 

  '고려 불감'은 형태가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 있어서 고려시대부터 등장하는 금속제 불감의 전개 양상을 살펴 볼 수 있는 작품으로 평가할 수 있다. 

▲ 관음보살상. <사진=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은 "불감은 축소된 불전佛殿으로 볼 수 있으므로 '고려 불감'이 향후 고려 말 불교미술 양상, 금속공예 기술과 함께 건축 양식을 연구하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 불감을 오는 12월에 개최하는 특별전 <대고려전>(‘18.12.4.-‘19.3.3.)에 전시할 예정이다.
 

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 친구들(YFM, Young Friends of the Museum)은 (사)국립중앙박물관회의 차세대 리더 그룹으로, 우리 문화를 사랑하는 젊은 경영인들이 중심이 되어 2008년부터 활동하고 있는 문화 후원 친목 모임이다.  국립중앙박물관 후원 단체인 사단법인 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 친구들의 문화재 기증은 이번이 10번째로, 지금까지 고려 나전경함, 간다라불상, 비슈누상, 미투라상 등을 기증했다.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