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가야를 선언하다' 국제 학술심포지엄
'전북가야를 선언하다' 국제 학술심포지엄
  • 정유철 기자
  • k-spirit@naver.com
  • 승인 2017.12.0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고고학회와 전북도청 등, 8일 전북도청에서 개최

호남고고학회(회장 곽장근)는 전라북도, 남원시, 장수군과 함께 전북가야의 역사적 위상과 실체에 관한 접근을 시도하는 '전북가야를 선언하다'를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는 지금까지 백제와 마한 문화에 비해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전북의 가야문화유산을 정리하는 자리이다. 8일 학술심포지엄은 전북도청에서 열리며 9일에는 전북가야 문화유산을 답사할 예정이다.

▲ <포스터=호남고고학회>

학술심포지엄에서는 국민대 김재홍 교수가 '위세품으로 본 전북가야의 위상과 그 성격'을 발표하는 것을 비롯하여  ▲중국 남북조와 전북가야의 교규-천계호를 중심으로-(이군 중국영파박물관), ▲전북지역 가야 고분의 현황과 특징(정상학 전주문화유산연구원), ▲전북가야 철기문화의 독자성(유영춘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 ▲전북가야의 봉수 운영과 그 역사성(조명일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이후 발표자와 토론자 전원이 참가하여 종합토론을 할 예정이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