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페루무역대표부, ‘세계적인 커피 생산국’ 페루의 스페셜티 커피 캠페인
주한 페루무역대표부, ‘세계적인 커피 생산국’ 페루의 스페셜티 커피 캠페인
  • 정유철 기자
  • k-spirit@naver.com
  • 승인 2017.10.2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데스 특유의 풍미 간직한 '페루 스페셜 티 커피' 대한민국에 상륙

주한 페루무역대표부가 페루의 커피를 한국 대중에게 소개하는 ‘페루 스페셜티 커피 캠페인 (Peruvian Specialty Coffees Campaign)’을 진행한다.

 

 페루는  연간 커피 생산량이 지난해 기준 약 28만 5천톤으로 전체 농가 소득의 30%를 차지하며, 전 세계 75여 개국으로 수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에서 페루의 커피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는 미국이며 그 다음은 독일이다. 한국은 9위로, 아시아에서는 가장 높은 순위

이다.

▲ 페루의 커피 열매. <사진=주한 페루무역대표부 >

 

 해안부터 정글, 고산지대까지 ‘미식 강국’으로서의 페루를 있게 한 지형적∙기후적 특징은 페루만의 독특한 향을 간직한 커피가 자나는 데도 큰 영향을 줬다. 페루 커피는 유기농 인증과 공정무역인증을 보유하고, 미국 시애틀에서 개최된 ‘2017 글로벌 스페셜티 커피 엑스포(Global Specialty Coffee Expo 2017)’에서 ‘최고 품질의 커피(Best Quality Coffee)’ 수상하는 등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하엔(Jaén), 찬차마요(Chanchamayo), 우루밤바(Urubamba) 및 산디아(Sandia) 지역에서 생산되는 것이 가장 유명하며 안데스 산맥의 계곡지대에서 주로 재배된다.

▲ 주한 페루무역대표부가 페루의 커피를 한국 대중에게 소개하는 ‘페루 스페셜티 커피 캠페인 (Peruvian Specialty Coffees Campaign)’을 진행한다. 사진은 페루 커피. <사진=주한 페루무역대표부>

 

주한 페루무역대표부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오는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카페쇼(Café Show)’에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소비자가 페루 스페셜티 커피에 더욱 친근감을 느끼고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행사 기간 중 페루 현지의 커퍼(cupper)와 함께 페루 스페셜티 커피를 알아보고 음미할 수 있는 ‘커핑(Cupping) 세션’을 진행한다. 

 

이에 앞서 10월 24일부터는 페루 스페셜티 커피를 소개하는 다채로운 온라인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벤트와 카페쇼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주한 페루무역대표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ocexseulperu/)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한 페루무역대표부 조안 바레나(Joan Barrena) 상무관은 “페루는 천혜의 자연 환경을 기반으로 음식은 물론 커피, 차 문화까지 발달한 ‘미식의 고향’”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더 많은 한국인 소비자들이 페루 스페셜티 커피만의 특별한 풍미와 독특한 향미를 일상에서에서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