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쫓는 취재기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2주 연속 1위
이명박 전 대통령 쫓는 취재기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2주 연속 1위
  • 정유철 기자
  • k-spirit@naver.com
  • 승인 2017.09.0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존감 수업'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등 힐링 도서 다시 인기끌어

예스24 9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주진우 기자가 10년 간 이명박 전 대통령을 쫓은 취재기를 담은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가 2주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예스24가 실시한 2017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에서 1위로 뽑힌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이 지난달 27일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SBS스페셜 ‘82년생 김지영’ 편이 방송되면서 더욱 화제를 모아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2위를 차지했다.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와 6일 개봉한 스릴러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의 동명 원작 소설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도 2주째 3위와 4위를 지켰다.

 

가을에 접어들면서 위로와 힐링 도서가 다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나를 사랑하게 되는 자존감 회복 훈련법을 담아낸 윤홍균 작가의 <자존감 수업>은 전 주보다 세 계단 상승한 12위에 올랐다. 만화 속 문장들로 서툰 어른들을 위로해주는 김신회 작가의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는 한 계단 올라 15위를 차지했다. 진짜 ‘나’로 살아가기 위한 조언과 위로가 담긴 김수현 작가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는 20위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철 추천 도서로 언급해 판매 강세를 보인 '명견만리_새로운 사회 편'은 한 계단 올라 5위를 기록했고, '명견만리_미래의 기회 편'과 '명견만리'는 각각 두 계단씩 상승해 7위와 8위를 기록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장편소설 '기사단장 죽이기' 1편과 2편은 전 주보다 두 계단씩 하락해 각각 9위와 10위에 머물렀다. 이기주 작가의 '말의 품격'은 한 계단 올라 11위에 자리했고, 유홍준 작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9: 서울편 1'은 지난 주 보다 두 계단 하락한 13위를 차지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