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문화유산 1호 최순우 옛집서 시민축제
시민문화유산 1호 최순우 옛집서 시민축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7.05.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 미래유산에서 함께 쌓는 기억' 19~31일 개최

 (재)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이사장 김홍남)은 시민문화유산 1호 최순우 옛집에서 5월 19일부터 31일까지 시민축제를 개최한다.  
열한 번째를 맞이한 이번 축제에서는 시민의 기억을 간직한 문화유산의 보전가치를 공감하고, 미래세대에게 잘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공유하기 위해 “집-미래유산에서 함께 쌓는 기억”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 시민축제 포스터.<사진=(재)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

근대문화유산을 발굴하여 보존하는 내셔널트러스트 운동과 함께 미래유산을 알리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미래유산은 서울시에서 2014년부터 시민들의 기억을 간직한 유무형의 유산을 말한다. 내셔널트러스트 운동으로 보전 된 최순우 옛집의 보전활동은 미래유산을 지키는 시민 참여의 모범 사례가 되고 있다.
 

▲ 서울 성북동 미래유산지도. <사진=(재)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

최순우 옛집이 있는 성북동은 역사인물의 자취가 남은 공간과 성북동이 배경이 된 예술작품이 남아있는 지역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역사인물들이 살던 옛집을 찾아가 후손에게 예술가의 삶을 직접 듣는 답사, 건축가와 작가에게 듣는 문화유산과 예술작품의 숨은 이야기, 미래유산을 소개하는 전시, 체험프로그램 등이 열린다. 집집마다 배어 있는 서로 다른 매력을 함께 찾아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최순우 옛집은 우리 것의 아름다움을 찾고 알리는 데 평생을 바친 혜곡 최순우(1916~1984, 제4대 국립중앙박물관장·미술사학자) 선생이 1976년부터 사망한 1984년까지 살던 옛집(등록문화재 제268호)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