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과 학부모 모두 주목한 ‘1년의 변화’
학생과 학부모 모두 주목한 ‘1년의 변화’
  • 글/사진=윤한주 기자
  • kaebin@ikoreanspirit.com
  • 승인 2015.11.3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자민인성영재학교 경남학습관, 29일 인성 페스티벌 성료
▲ 벤자민학교 경남학습관 댄스동아리는 2팀으로 나눠서 블락비의 ‘HER’와 빅뱅의 ‘뱅뱅뱅’에 맞춰 안무를 펼쳤다. (사진=윤한주 기자)

 ‘2015 벤자민인성영재페스티벌’이 29일 우리누리청소년문화센터(창원시 마산회원구)에서 성황리 열렸다.

벤자민인성영재학교(교장 김나옥, 이하 벤자민학교) 경남학습관이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학부모, 학생, 교사, 멘토 등 교육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안홍준 국회의원(새누리당, 경남창원시마산회원구)는 "(벤자민학교는) 아이들에게 자기주도성과 자신감을 키워주고 앉아서 배우는 교육이 아닌 아이들이 직접 배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다"라며 "학생들의 원대한 꿈을 펼치는 뜻 깊은 행사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축전을 보냈다.
 
벤자민학교 멘토인 김창환 국학원 사무총장은 “요즘 중고등학생의 문제는 무기력증이다. 왜 공부하는지 모른다”라며 “벤자민학교 학생들은 스스로의 가치를 찾고 도전하면서 성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행사의 오프닝은 학생들이 준비한 창작기공과 ‘허니’ 댄스로 시작했다. 이어 노래와 기타연주, 난타, 토크콘서트, 전시 등이 다채롭게 진행됐다.
 
하건우 군의 댄스동아리는 2팀으로 나눠서 블락비의 ‘HER’와 빅뱅의 ‘뱅뱅뱅’에 맞춰 안무를 펼쳤다. 박수민 양, 이용진 군, 이종원 군 3명은 비틀즈의 ‘Let it be’, 윤도현의 ‘나는 나비’ 곡에 맞춰 기타연주를 선보였다. 박소미 양을 비롯해 10명의 난타팀은 울랄라세션의 ‘스윙베이비’에 맞춰 신나는 공연을 펼쳤고 김민균과 전재형 군은 런치패드라는 전자악기로 연주했다. 전시는 소묘(황현정 양), 사진(김재일 군), 캘리그라피(최연재 양), 인물화(이희원 군) 등으로 마련됐다.
 
▲ ‘2015 벤자민인성영재페스티벌’에서 벤자민학교 경남학습관 학생들이 난타 공연을 펼치고 있다.(사진=윤한주 기자)
 
국내 최초로 고교완전자유학년제로 운영하는 벤자민학교는 5가지가 없다. 학교 없는 학교, 시험 없는 학교, 과목 없는 학교, 과목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없는 학교, 성적표가 없는 학교이다. 학생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하고 싶은 것을 배우고 도전하면서 꿈을 찾는다. 이날 토크콘서트에선 청중들의 질문들이 많았다.
 
한 학부모 청중은 “1년 마치고 고등학교에 복학하면 또래는 1학년 위가 된다. 그런 것은 염려되지 않나요?”라고 질문했다.
 
허재명 군은 “벤자민학교 안에서도 나이 차이가 있어요. 저는 18살이고 다른 학생들 중에는 17살이 있어요. 처음에는 낯설었만 시간이 흐를수록 열린 마음으로 바뀌었다. 복학해도 교우관계가 나쁠 것 같지 않다”라고 답했다.
 
한 학생 청중은 “1년을 다녀도 진로를 찾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요?”라고 질문했고 하건우 군은 “1년 동안 하는 것이 정말 많아요. 경험이 많이 쌓입니다. 자신감도 많이 늘어요. 예전에는 앞에 나와서 말도 못했는데 지금은 이야기하는 것만으로도 발전했다고 봐요”라고 대답했다.
 
박수민 양은 “선생님이 멘토를 만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여러 멘토를 만나면서 자기가 관심있는 진로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라고 말했다.
 
▲ ‘2015 벤자민인성영재페스티벌’에서 벤자민학교 경남학습관 학생들이 난타 공연을 마치고 전체 인사를 하자 청중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사진=윤한주 기자)
 
학생들의 도전 스토리도 주목 받았다. 
 
이용진 군은 친구를 사귀는 것이 두려웠다. 자신이 없었던 것. 이 군은 다양한 프로젝트에 도전했다. 물구나무를 걷는 HSP 12단 70걸음을 한달 여 만에 성공했다. 이어 낙동강에서 안동댐까지 4박 5일간 혼자서 자전거로 종주했다. 춥고 배고프고 종아리가 터져나갈 듯한 고통을 느꼈다. 하지만 가장 힘들었던 것은 외로움이었다고. 이 군은 “얼마 남지 않았어, 힘내!” 라며 초콜릿과 우유를 주신 사람들을 보며 "세상에 좋은 사람들이 많구나"라고 느꼈다고 한다. 
 
이 군의 아버지 이원조 씨는 "혹시 사고는 당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아들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하루가 지날 때마다 용진이가 바뀌고 있구나. 정말 대견스럽다"라고 말했다. 이 씨는 아들에게 잔소리 하지 않고 믿어주고 격려해주면서 본인이 더 많이 바뀐 것 같다고 전했다. 
 
 
 

 

4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