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재재단 신임 이사장에 서도식 교수
한국문화재재단 신임 이사장에 서도식 교수
  • 정유철 기자
  • hsp3h@ikoreanspirit.com
  • 승인 2015.03.2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재재단 신임 이사장에 서도식 서울대 미술대학 교수가 임명됐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23일자로 한국문화재재단 제14대 이사장에 서도식(徐道植)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를 임명했다.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2018년 3월 22일까지로 3년간이다.

▲ 서도식 신임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서도식 신임 이사장은 서울대학교에서 미술학을 전공하였고,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서울특별시 문화재위원으로 활동하였다.  이사장으로 임명되기 전까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부학장,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를 역임하였다.

금속공예 분야 전문가인 서  이사장은 대한민국공예대전 특선을 다수 수상한 바 있다.  특히 현대예술을 문화재 분야에 접목하여 우리 문화재를 창조적으로 계발ㆍ보급해왔다. 

한국문화재재단은 새로운 이사장의 취임으로 전통문화 콘텐츠를 기반으로 문화융성 실현과 문화가치 창출을 위해 ▲ 문화유산 보존ㆍ지원 ▲ 문화유산 보급 ▲ 문화유산의 창의적 활용 ▲ 경영 효율화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갈 계획이다.

문화재청 산하 문화유산 전문기관인 한국문화재재단은 ‘문화재를 보호ㆍ보존하고 전통문화의 향유권 확대와 창조적 계승’을 목적으로 1980년 창립되었다.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 ‘창덕궁 달빛기행’, ‘종묘대제’ 등 다양한 공연, 전시, 재현행사와 고품격 신규 콘텐츠 사업인 ‘궁중음식문화 프로그램 개발’, ‘궁궐 속 인문학 순회 강좌’를 시행하고 있으며, 전통문화 복합체험공간인 ‘한국의집’과 ‘한국문화의집(KOUS)‘ 등의 전통문화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