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귀성ㆍ귀경길 '눈ㆍ비', 설날 '맑음'
설 연휴 귀성ㆍ귀경길 '눈ㆍ비', 설날 '맑음'
  • 이효선 기자
  • sunlee@ikoreanspirit.com
  • 승인 2015.02.1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18일 비 또는 눈, 19~20일 대체로 맑음, 21~22일 기압골 통과로 비

이번 설 귀성길과 귀경길에는 비나 눈이 내리고 설날에는 맑은 날씨가 될 전망이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17일은 북쪽을 지나가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과 전라북도, 경상북도는 비 또는 눈이 오다가 늦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

강원 산간과 강원북부동해안은 17일까지 눈이 많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17일 밤부터 기온이 내려가면서 내륙에서는 내린 비나 눈이 얼어 미끄러운 것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설날인 19일과 그 다음 날인 20일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다. 평년 수준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다.

귀경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21일 오후부터 22일 낮 사이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오겠다. 기압골의 강도가 약해 강수량은 이번 비(15~17일)보다 적겠다. 대부분 지방에서는 비로 내리겠지만, 기온이 낮은 강원북부산간에서는 진눈깨비나 눈이 조금 내릴 가능성도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