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목적실용위성 3A호 3월 경 발사 예정
다목적실용위성 3A호 3월 경 발사 예정
  • 정유철 기자
  • hsp3h@ikoreanspirit.com
  • 승인 2015.02.0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창조과학부, 올해 우주개발 분야 연구개발사업에 3,740억원 투입

국내 최초 한반도 전천후 열탐지 적외선 센서를 장착한 다목적실용위성 3A호를 3월 경에 발사하는 등 올해 우리나라 우주개발 분야 연구개발사업에 총 3,740억원이 투입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2015년도 우주개발 분야 연구개발사업에 총 3,74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이는 2014년 대비 17.6% 증가한 수준이며 정부R&D예산 증가분의 5.3% 정도로, 한국형발사체 2,555억원, 인공위성 926억원, 우주핵심기술개발 239억원, 신규로 과학로켓센터 건립에 10억원 등을 투입한다.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은 2,555억원을 투입하여, 시험설비 4종을 추가로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7톤 및 75톤 액체엔진 시제품 제작과 종합연소시험을 본격 수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1단계 사업(’11.8~’15.7)에 대한 평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2단계 사업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인공위성개발사업은 총 926억원을 투자하여, 국내 최고 해상도(0.55m) 광학센서와 국내 최초 한반도 전천후 열탐지 적외선 센서를 장착한 다목적실용위성 3A호를 3월 경에 발사할 예정이다.  전천후 한반도 관측 및 인공위성 안전망 체계 구축을 위해 재난재해, 안보 등 국가 및 공공수요에 대응하여 위성을 체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신규 착수하는 차세대중형위성 개발에 30억원을 투입하여 수출전략형 모델로 발전시키겠다는 게 미래창조과학부의 복안이다.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은 239억원을 투자하여, 목적지향적인 기초연구 수행, 위성핵심부품의 국산화, 위성정보활용 촉진 등을 지원하여 우주 산업체를 집중 육성한다. 특히 이 가운데  우주교육시스템 구축은 금년도 신규사업으로서, 산업체 인력 재교육 및 우주분야 대학원 인력양성을 통해 산업체의 경쟁력 확보와 신기술 창업 등 신산업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미래부 관계자는 "우주개발 분야에 꾸준히 투자를 늘려가고는 있지만 국외 경쟁국에 비하면 투자 규모 측면에서 절대적,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이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우선순위를 정하여 투자 대비 최대한의 효과를 거두고, 우주개발이 국민의 삶의 질과 경제발전에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