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불치병 아니다, 암환자 5년 넘게 생존 비율 증가
암 불치병 아니다, 암환자 5년 넘게 생존 비율 증가
  • 정유철 기자
  • hsp3h@ikoreanspirit.com
  • 승인 2014.12.2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상선암, 위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순으로 많이 발생

우리나라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률이 점점 높아져 암이 불치병이라는 공식이 깨지고 있다.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와 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 원장 이강현)는 국가암등록통계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국민의 2012년 암발생률, 암생존율 및 암유병률 현황을 발표하였다.

이를 보면  최근 5년간(2008-2012)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8.1%로, 2001-2005년 생존율 53.8% 대비 14.3%p 향상되었다.

5년 상대생존율은 1993~1995년  41.2%에서 44.0% ('96-'00년), 53.8% ('01-'05년),  65.0% ('06-'10년)로 급격히 높아졌으며 이번에는  68.1% ('08-'12년)로 뛰었다.

 암종별 ‘08-’12년 생존율(‘01-’05년 대비)은 위암 71.5%(13.8%p), 폐암 21.9%(5.7%p) 및 유방암 91.3%(2.8%p) 등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99년 이후의 암환자로 2013년 1월 1일 생존한 것으로 확인된 암경험자(치료 중 또는 치료 후 생존자) 수는 123만4,879명으로 나타났다.

▲ <자료=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

 2012년 신규 암환자 수는 224,177명(남 112,385명, 여 111,792명)으로 2011년 암환자 수 대비 1.8%, 2002년 암환자 수 대비 91.5% 증가하였다.

 남녀를 합해 2012년에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갑상선암이었으며, 다음으로 위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암 순으로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는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전립선암 순이고, 여자는 갑상선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이었다.

 2012년 연령표준화발생률(이하 발생률)은 10만 명당 319.5명(남 337.2명, 여 321.3명)으로 전년 대비 처음으로 감소하였다.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이던 갑상선암, 유방암도 2011년도 발생률의 증가폭과 비교하여 둔화되었다.

 남녀 전체 주요 암의 연평균 증가율 순위는 갑상선암(22.6%), 전립선암(12.7%), 유방암(5.8%), 대장암(5.2%) 순이었으며, 간암(-1.9%)은 1999년 이후로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갑상선암을 분석에서 제외하였을 때 전체적으로 연평균 1.5%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여자의 증가율(2.0%)이 남자의 증가율(0.9%)보다 높았다.

보건복지부는 2000년 이후 처음으로 암발생률이 낮아진 것에 대해 지속적으로 추이를 지켜봐야 하며, 그간 우리나라의 B형 간염예방접종사업(1995년~), 금연(1995년~) 및 암검진사업(1999년~) 등의 정부의 건강증진사업에 대한 암 예방 정책효과 분석이 추가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