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관리,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나선다
비만관리,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나선다
  • 정유철 기자
  • hsp3h@ikoreanspirit.com
  • 승인 2014.10.15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대책위 출범, 의제 발굴 등 비만 퇴치 위한 운동 추진

점차 심각해지고 있는 비만. 개인에게만 맡겨둘 수 없는 문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9월 15일 국민건강검진 자료 1억9백여만 건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우리나라 20~30대 인구 중 초고도비만 증가 비율이 2002년에 비해 남자 4.8배, 여자 6.3배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전체 고도비만 비율도 4.22%로 2002년 보다 1.7배 늘어났는데, 이 중에서 20~30대 남녀의 증가율은 각각 2.3배, 3배로서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전문가들은 소아 청소년시절 즉석식품(패스트푸드) 섭취량이 늘어나고, 운동량이 점차 줄어드는 생활태도 때문에 20~30대의 청년기 비만 인구가 늘어난다고 분석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은  비만 문제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실행 가능한 관리대책을 마련하기 위하여 ‘비만관리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오는 27일에 출범식을 개최한다.

 비만관리대책위원회는 의학 간호학 영양 운동 등 비만 관련 전문성, 언론 시민단체 등 홍보활동 경륜과 인문사회학적 지식이 풍부한 인사 등 18명 내외로 구성한다.

 위원회는 시급한 현안으로 고도비만문제, 소아비만문제 등의 의제를 발굴하고, 공단은 이들 의제를 중심으로 비만퇴치를 위한 홍보,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 국민 인식 개선과 행동변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27일 열리는 전체회의에서 우선적으로 다룰 의제를 1차 선정하고, 연구를 통해 공단이 실행할 수 있는 구체적인 비만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년 10월까지 연구결과물을 마련하여 11월에는 전문가 자문과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거쳐 연말까지 최종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비만을 21세기 신종전염병으로 지목하였다.  우리나라도 19세 이상 성인의 32.4%가 비만으로 분류되어 성인의 3명중 1명이 비만상태이고, 비만에 의한 진료비 지출도 2007년 1조9천억원에서 2011년에 2조7천억원으로 급증하는 등 비만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최근 영국에서는 500만명 대상의 대규모 비만 코호트 추적, 관찰 연구를 통해 비만이 자궁암, 담낭암, 간암, 신장암 등 주요 암 발생 위험을 10~41%(BMI지수 5 증가 시)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았으며.  세계 각국에서는 비만 퇴치를 위해 각종 사업을 진행한다.  미국은 레이디 퍼스트인 미셸 오바마 주도의 아동 비만퇴치 캠페인 렛츠무브(Let’s move), 일본은 대사증후군 관리 사업을 추진 중이다.

공단은 지난 7월 17일 ‘비만관리 정책의 현주소와 개선방안, 보험자의 역할’이란 주제의 건강보장정책세미나를 통해 비만 관리가 심각한 사회문제임을 공감하고, 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근거중심의 비만관리 가이드라인을 확보하였으며, 보험자로서 저소득층에 대한 배려, 국가검진 사후관리 강화 등 능동적 대응의 필요성을 공유하였다.

공단 관계자는 "국민의 평생건강 책임자이자 건강보험 진료비의 재정 책임자로서 담배소송과 함께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비만에 대해서도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실천방안을 마련하여 예방과 건강증진 서비스를 통해 건강보험 패러다임 전환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