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판, 지식의 숲을 거닐다' 특별전시
'목판, 지식의 숲을 거닐다' 특별전시
  • 윤한주 기자
  • kaebin@ikoreanspirit.com
  • 승인 2014.05.1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민속박물관·한국국학진흥원 공동기획전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은 한국국학진흥원(원장 김병일)과 공동으로 '목판, 지식의 숲을 거닐다'를 주제로 하는 공동기획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6일 개막해 6월 23일까지 열리는 이번 기획전은 보물 878호인 대동운부군옥 목판을 비롯한 책판(冊板)과 도산서원을 비롯한 주요 전각의 현판, 능화판 같은 생활목판에 이르는 다양한 목판 자료 총 250여 점이 선보인다.

이번 특별전은 목판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중심으로 옛날 사람들의 이야기가 글과 그림이 되어 나무로 옮겨지고, 그것이 종이에 찍혀 책이 되고 세상에 전해지는 순서를 따라 구성한다.

▲ 초간정 대동운부군옥 목판(=국립민속박물관)

1부 '종이에 쓰다'에서는 퇴계 이황 문집을 간행 준비단계인 초고본과 그것을 손본 교정본을 볼 수 있다.

2부 '나무에 새기다' 에서는 조선 후기 책의 간행 과정과 비용 등을 알 수 있는 간소일기(刊所日記)를 비롯해 도산서원에서 책을 간행하기 위해 오늘날의 간행위원회와 같은 임원명단을 기록한 파록(爬錄)은 물론, 방문 기록인 시도기, 물품 사용 내역과 비용을 적은 하기(下記), 책의 배포 목록인 반책기(頒冊記)도 전시한다.

3부 '세상에 전하다'에서는 전시장을 목판이 즐비한 장판각처럼 꾸며 관람자들을 안내한다.

문집·족보·지리지·의서(醫書) 등의 책과 목판, 포은 정몽주 영정, 괴담(槐潭) 배상열(裵相說·1759?~1789)이 제작한 혼천의, 일제강점기에 일본식 화로의 외곽 보호 용도로 변형된 오륜행실도 목판 등을 만난다.

▲ 냉천문집 목판(=국립민속박물관)

4부 '생활에 묻어나다'는 건물 편액이나 다식판, 떡살, 금박판, 부적판 등과 같은 목판들을 위한 코너다.

입춘대길(立春大吉)과 건양다경(建陽多慶) 등의 입춘첩 내용을 새긴 입춘첩 목판이 공개된다.

마구리에 발간일과 발간 장소, 각자장 이름을 쓴 입재유교 목판, 책판 뒷면에 1882년(고종 19) 청송의 봉람구저(鳳覽舊邸)에서 85장을 제작했음을 알려주는 냉천문집 목판, 오자(誤字) 수정을 위해 잘못 새긴 글자를 도려낸 수암선생연보 목판 등을 만난다.

전시 중에는 중요무형문화재 106호 각자장 김각한(金珏漢) 보유자가 훈민정음과 동몽선습 등을 목판에 새기고 인출(印出)하는 시연을 한다. 매주 수요일, 금요일, 일요일이며 오전 10시와 오후 2시 2번씩 특별전시장에서 2시간 동안 진행한다.

문의) 02-3704-3114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