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실에 유입된 일본 회화 3점 공개
조선왕실에 유입된 일본 회화 3점 공개
  • 윤관동 기자
  • kaebin@ikoreanspirit.com
  • 승인 2013.03.1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화가가 그린 매, 곰 그림 등 16일부터 국립고궁박물관서 전시

▲ 오는 16일부터 5월26일까지 박물관 지하 1층에서 대일항쟁기 조선에 유입된 일본병풍 3점이 공개된다. 사진은 20세기초 작가 미상. 일본 가면극을 수놓은 가리개(제공=국립고궁박물관)

대일항쟁기 조선 왕실에 유입된 일본병풍 3점이 최초로 공개된다.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정종수)은 오는 16일부터 5월26일까지 박물관 지하 1층 왕실의 회화실에서 대일항쟁기 한반도에 설립된 미술강습소 교육차 내한한 일본 화가 시미즈 도운이 그린 매와 곰 그림 병풍 2점, 일본의 전통 연극인 '노(能)'의 한 장면을 자수로 놓아 표현한 작가 미상의 병풍 1점을 공개한다고 13일 말했다.

이들 병풍은 기존 조선 왕실의 장식 병풍과는 전혀 다른 소재와 강한 일본색채를 지닌다.

한일 강제병합을 전후한 1905-1915년 무렵 조선에 내한한 일본 화가들은 주로 왕실을 무대로 활동하면서 어진을 비롯한 궁중 회화를 제작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들은 조선총독부의 의뢰를 받아 순종의 어진(御眞)을 제작하거나 왕실의 장식화를 제작했다"라며 "이는 조선의 식민화를 공고히 하고자 했던 일본의 의도에 따라 이루어진 활동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일본인 화가들이 제작한 회화는 실제 왕실 내부 장식에도 쓰이게 됐다. 이 때문에 종래 조선 왕실 도화서(圖畵署)의 화원(畵員)이 맡은 왕실 화사(畵事)는 점차 일본인 손에 넘어가게 된 것이다.

박물관은 이번 병풍 공개가 근대기 조선에 유입된 일본회화의 현황을 알아볼 기회가 되는 동시에 불운한 일제강점기 조선의 역사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