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전화 차단 시행
공공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전화 차단 시행
  • 신동일 기자
  • kissmesdi@ikoreanspirit.com
  • 승인 2013.01.3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피싱대응센터' 개소식 열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는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기주)과 함께 30일 ‘피싱대응센터’ 개소식을 갖고 이 날부터 수사기관, 금융기관 등 국내 공공기관의 전화번호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전화를 차단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작년 말부터 검찰, 경찰, 우체국, 은행, 보험 등 1,135개 주요기관 57만여개 전화번호를 수집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설치된 ‘피싱대응센터’는 수집된 자료로 공공기관 전화번호를 데이터베이스(DB)화하여 통신사업자에게 제공했다.

아울러, LG유플러스, KT, SK브로드밴드 등 통신사업자는 전기통신망의 전화교환기나 SMS서버 등에서 공공기관 전화번호를 사칭하는 경우를 판별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전자금융사기(피싱)를 방지하기 위해 총 150원억의 시설투자를 마쳤다고 말했다.

‘피싱대응센터’는 공공기관 전화번호 사칭 전화를 차단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그 차단된 전화가 어떤 통신사업자를 거쳐 왔는지를 추적해, 관련 통신사업자와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가입자회선을 찾아내는 업무를 할 예정이다.<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국회에 제출>

이 날 ‘피싱대응센터’ 개소식에는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과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김희정 의원, 한국인터넷진흥원장,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 등 10개 통신사업자 CEO 등이 참석했다.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은 보이스피싱을 뿌리 뽑기 위해 과감한 시설투자를 한 통신사업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서민의 통신 안전을 위협하는 보이스피싱, 대출사기, 스팸 등 전화 범죄를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관련 기관간 공조체제를 통해 더욱 힘을 모으자”고 밝혔다.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