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장염, 겨울철 위생관리에 더 주의
바이러스 장염, 겨울철 위생관리에 더 주의
  • 조연비 기자
  • hsaver@ikoreanspirit.com
  • 승인 2012.01.0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인원 12월~1월에 최다(最多), 10세미만 소아․아동에서 62.6% 차지

바이러스성 장염이 소아 및 청소년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겨울철 위생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감염이 빠르게 번지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를 요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최근 5년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하여 ‘바이러스 및 기타 명시된 장 감염(A08)’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지난 12월 30일 발표하였다. 진료인원은 2010년 61만3,778명, 총진료비는 2010년 258억원으로 5년간 꾸준히 증가하였다.

바이러스성 장염을 연령별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 2010년을 기준으로 10세미만의 소아․아동의 점유율이 62.6%를 차지하였고, 10대에서 14.0%를 보여, 바이러스성 장염은 대부분 소아․아동 및 청소년에서 발생(76.6%)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바이러스성 장염의 월별 추이를 분석해 본 결과 가장 기온이 높을 때인 7~8월과 가장 낮을 때인 12~1월에 진료인원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바이러스성 장염> 월별 진료인원 추이(2007~2010, 월별 평균 수치)

바이러스성 장염은 바이러스를 병원체로 하는 급성 장염이며 유아에게 특히 많고, 학교, 시설, 가족 내 등 집단적으로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 병원체로서의 바이러스는 다양하지만 대표적으로 로타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등이 꼽힌다. 이들 바이러스의 경우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도 생존기간이 길고 적은 양으로도 발병이 가능한 특징이 있어 생활환경에 잠복해 있을 수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위생관리가 소홀해지는 경향이 있고 실내활동이 주를 이루게 되므로 감염확산 속도가 빨라질 위험이 있다.

특히 10세 미만에서 많이 발병하는 소아 장염의 경우 빠른 처치가 필요하다. 어른의 경우 배탈과 설사를 한다고 해도 장염이 급속도로 진행되지는 않지만, 아이들은 탈수 진행이 빨라서 체내 수분의 10%만 빠져도 위중한 상태가 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 '올바른 손씻기 체험행사'에서 어린이들이 보건선생님의 지도로 깨끗한 손씻기 방법을 배우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검강보험심사평가원 관계자는 "바이러스에 의한 장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씻기 등의 기본적인 개인 위생관리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물은 반드시 끓여서 먹고 아이들의 손이 많이 닿는 장난감이나 우유병은 자주 살균하는 것이 좋다. 그는 "장염이 심한 경우 굶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수분 섭취부족으로 탈수가 일어날 수 있으니 부드러운 죽, 끓인 물을 섭취하여 체내 수분과 영양이 떨어지지 않게 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